Time for a generational shif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for a generational shift (KOR)

 PARK JIN-SEOK
The author is the 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gAng Ilbo.


Older generations have long been distrustful of the “young people these days.” A Sumerian tablet dating back to 1700 BC contains rebukes, “Please be mature, why are you so rude?” “Young people today are weak and immature.” Medieval Spanish priest Alvarus Pelagius openly lamented that young college students made him sigh.

But on the other side of the distrust and lament lies fear of something different. The older generation is embarrassed for being helpless and dirty when they see young people with courage and a sense of justice. The innovative ideas endlessly flowing form the young generation armed with savvy new technologies not only inspire awe but lead to doubts on the value of the old generation’s existence.

So the old generation are scared of the young people. The East and the West are no different. After talking to his juniors, Confucius said he was afraid of the young scholars. In modern Western society, the young generation challenging the moral concepts and reputation of the old were called the “enfant terribles,” after the Jean Cocteau’s novel.

In human history, it is not uncommon for these enfant terrible to go beyond the experience of the old, turn the world upside down and lead it in a better direction. In War and Peace, Tolstoy wrote that on the battlefield, the energy of young people often shows the right way, far more than the sum of the old and indecisive men’s experiences.

At a time when just living is like fighting a war, companies quickly followed that advice. Naver chose a new CEO born in 1981, and Samsung Electronics and Hyundai Motors moved many of their experienced executives to the back. Many companies promoted executives in their 30s and 40s. The businessmen’s sense based on strict rationality saw that a generation change is the only way to survive a new era.

It stands in comparison to the presidential election, where the age of the major candidates hasn’t been below 50 since 1987. In politics, there are many proofs that youth does not guarantee innovation. But watching the embarrassing moves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s from the older generation, I am desperate for a drastic change.


세대교체
박진석 사회에디터


‘요즘 젊은이’에 대한 기성세대의 불신은 유서가 깊다. 기원전 1700년 무렵의 수메르 점토판에도 ”제발 철 좀 들어라. 왜 그렇게 버릇이 없느냐”며 나약하고 철없는 ‘요즘 것들’에 혀를 차는 내용이 등장한다. 중세 시대 스페인 사제였던 알바루스 펠라기우스는 보다 노골적으로 “요즘 대학생들을 보면 정말 한숨만 나온다”고 한탄했다.

하지만 그 불신과 개탄의 이면에는 ‘다른 존재’에 대한 두려움이 동시에 자리한다. 앞뒤 재지 않는 젊은이들의 패기와 정의감은 땟국물의 응고로 다소간 무기력하고 지저분해진 기성세대를 부끄럽게 한다. 요령부득한 신문물로 무장한 채 끝없이 쏟아내는 신세대의 혁신적 아이디어는 감탄을 넘어 구세대의 존재 가치에 대한 의심으로 이어지게 한다.

그리하여 젊은이를 보는 기성세대에게는 장강의 뒷물결이 앞 물결을 밀어내는(長江後浪推前浪) 현상에 대한 두려움이 엄습한다. 동서고금이 다르지 않다. 공자는 후배들과 말을 섞어 본 뒤 후생가외(後生可畏·젊은 후학들은 가히 두려워할 만하다)라 했다. 현대 서구 사회에서는 기성세대의 도덕적 개념과 명성에 정면 도전하는 젊은 세대를, 장 콕토의 소설 제목을 차용해 ‘무서운 아이들’(enfant terrible)이라 불렀다.

인류 역사에서는 이 무서운 아이들이 노인의 경륜을 뛰어넘어 세상을 뒤집고, 보다 나은 방향으로 이끌어간 경우가 드물지 않았다. 톨스토이는 『전쟁과 평화』에서 “전쟁터에서는 젊은 사람들의 에너지가 늙고 우유부단한 사람들의 경험을 전부 합친 것보다 더 올바른 길을 가르쳐주는 일이 흔히 있다”고 적었다.

사는 게 전쟁과도 같은 이 시대에 그의 격언을 발 빠르게 채용한 건 기업이다. 1981년생을 새 대표 자리에 앉힌 네이버나 ‘훈구대신’들을 대거 뒷방으로 모신 삼성과 현대차를 필두로 각 기업이 연말 인사에서 30~40대 임원들을 대거 등용했다. 냉철한 합리성에 기반한 장사꾼의 감각은 세대교체만이 새 시대의 생존 수단이라는 사실을 간파했다.

1987년 이래 주요 정당 후보들의 나이가 50세 아래로 내려와 본 적 없는 대선판과 대비된다. 이 바닥에서는 젊음도 혁신을 담보하지 못한다는 증좌가 적지 않지만, 기성세대 대선 후보들의 민망한 행보를 보고 있자니 ‘뒤집기 한판’이 간절해진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