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battle for freedom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battle for freedom (KOR)

  
KANG KI-HEON
The author is an industry 1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Dmitri Shostakovich’s Symphony No. 13 is also called “Babi Yar.” It is the name of a town near the Ukrainian capital Kiev. One day in September 1941 in the midst of the war with Germany, the Nazi SS massacred more than 30,000 Jews, Gypsies and Ukrainians with machine guns in Babi Yar.
 
Shostakovich wrote the music based on a poem by Yevgeny Yevtushenko (1933-2017). Symphony No. 13 based on Yevtushenko’s poem criticizing antisemitism in Russia premiered at the Moscow Conservatory on December 18, 1962. The Soviet regime did not welcome Shostakovich’s work. Police were waiting outside the concert hall, and the program book was not distributed.
 
The life of Shostakovich is the modern history of Russia itself. He conformed to the regime, criticized it and strongly demanded artistic freedom. In “The Noise of Time,” British writer Julian Barnes asked with what he could confront the noise of time and wrote that Shostakovich pursued music that turns into a whisper of history over decades.
 
Once again, Bibi Yar is likely to be sucked into a war. One-hundred-thousand Russian troops have moved to the Ukraine border, and foreign media reports a possible invasion early next year. Just like the forcible occupation of the Crimean Peninsula in 2014 by Russia, effective control is predicted. The Russian government already shut off the Yamal-Europe gas pipeline to Germany via Poland. Gas supply was suspended for more than four days. The gas supply to Europe through the Ukraine was also reduced by nearly 20 percent.
 
With the Russian risk, the possibility of a gas crisis in the winter is growing, and energy supply in each country is also a concern. As gas supply is cut off, gas prices in Europe soar. While Korea only imports 5 percent of natural gas from Russia, the country could be affected if the global energy crisis continues.
 
But what’s more worrisome than the impending energy crisis is Russia’s likely invasion of Ukraine. The resistance against discrimination and freedom that Shostakovich put into Babi Yar is still buried in the noise of time. It is up to us to bring it to light.
 
 
바비 야르
 
강기헌 산업1팀 기자
 
바비 야르. 러시아 작곡가 드미트리 쇼스타코비치(1906~1975)의 교향곡 13번은 이렇게 불린다. 바비 야르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서 조금 떨어진 마을 이름이다. 독일과의 전쟁의 한창이던 1941년 9월의 어느 날, 나치 친위대(SS)는 바비 야르에서 집단학살을 저지른다. 유대인, 집시, 우크라이나인 등 3만명이 넘는 이들이 독일군 기관총에 희생됐다.
 
쇼스타코비치는 예브게니 옙투셴코(1933~2017)의 시를 가사로 삼아 곡을 만들었다. 러시아 내 반유대인 정서를 비판한 옙투셴코의 시를 인용한 교향곡 13번은 1962년 12월 18일 모스크바 콘서바토리에서 초연이 이뤄졌다. 소비에트정권은 쇼스타코비치의 작품을 달가워하지 않았다. 경찰이 공연장 밖에서 대기했고 프로그램 북도 배포하지 않았다.
 
쇼스타코비치의 일생은 러시아 현대사 그 자체다. 그는 정권에 순응했고, 비판했고, 예술적 자유를 강하게 요구하기도 했다. 줄리언 반스는 쇼스타코비치의 삶을 다룬 『시대의 소음』에서 “그가 무엇으로 시대의 소음과 맞설 수 있었을까. (중략) 수십 년에 걸쳐 역사의 속삭임으로 바뀌는 그런 음악. 그가 고수했던 것이 바로 그것이었다”고 적었다.
 
바비 야르가 또다시 전쟁의 포화 속으로 빨려 들어갈 가능성이 커진다. 러시아 10만 병력이 우크라이나 접경지역으로 이동했고 내년 초 침공 가능 주장이 외신을 통해 전해진다. 2014년 크림반도 강제 점령처럼 러시아가 실효지배할 것이란 예측도 나온다. 이에 앞서 러시아정부는 폴란드를 거쳐 독일로 연결되는 야말-유럽 가스관을 잠갔다. 가스공급은 나흘 넘게 중단됐다. 우크라이나를 경유해 유럽으로 가는 가스공급도 20% 가까이 줄였다고 한다.
 
러시아 리스크에 겨울철 가스대란 가능성이 커지며 각국의 에너지수급에도 비상이 걸렸다. 가스공급이 막히며 유럽의 가스가격은 치솟는다. 천연가스 중 러시아 수입이 차지하는 건 5% 수준에 불과하지만 세계적 에너지대란이 이어지면 한국도 적잖은 타격을 받을 것이다. 하지만 눈앞에 다가온 에너지 대란보다 더 우려되는 건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다. 쇼스타코비치가 ‘바비 야르’에 담았던 차별에 대한 저항과 자유는 지금도 시대의 소음에 묻혀 있다. 이를 드러내는 건 우리의 몫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