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Keep an eye on U.S.-China ties

Jan 12,2004


China emerged as the biggest export market for Korea last year. According to an estimate based on customs clearance records, exports to China last year amounted to $35.7 billion, 18.4 percent of total exports.

Exports to the United States made up 17.6 percent of the total, and exports to Japan were 8.9 percent.

Even more notable is the rate of growth of exports to China. They have grown by 30 to 40 percent every year for the last couple of years, and jumped by over 50 percent last year. Thanks to that rapid growth, China has leaped from Korea’s third largest export market in 2001, after the United States and Japan, to its first.

Japan has experienced a similar expansion in its own trade with China. China is the second largest trade partner of Japan, after the United States. Trade between China and Japan is expected to grow to $180 billion in the next decade. Then the trade volume between China and Japan would exceed trade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Japan.

Mainichi Shinbun, a Japanese daily newspaper, recently urged the government to use economic relations with China as a way to stimulate the recovery of the Japanese economy.

Japan enjoys a handsome $2.1 billion surplus in its trade with China and Hong Kong, and nearly half of China’s exports to Japan come from Japanese companies located in China that re-export finished goods to their mother companies in Japan. In other words, China is a cost-saving machine for Japanese companies and an engine that gives Japanese products a competitive edge in pricing.

The equation holds true for Western businesses as well. They say that they cannot win the trade wars without using China as a manufacturing base.

While both Japan and China see the U.S. market as one of their biggest, the two countries compete in only 16 percent of the 10,000 items they export to the United States. Japan’s status in the U.S. market is hardly threatened by the rise of China.

What is more, the rapid economic growth in China has fueled a large demand for Japanese electric home appliances in that country. Mainichi commented that if Japan makes good use of China, it can find a way to save the Japanese economy.

At the end of last year, U.S. Secretary of State Colin Powell said that relations between Washington and Beijing have never been better since the two countries resumed diplomatic relations.

But the neoconservatives, the ideological core of the Bush Administration, seem to think differently.

Robert Kagan wrote in his recent publication,“Of Paradise and Power,” that many people believe that the United States would inevitably collide with China one way or another within the next 20 years, and said that is one of the reasons behind Washington’s efforts to update its military strength and establish a missile defense system. He also claimed that, in fact, the “strategic challenge” of China has been a major concern of the U.S. government since the Clinton administration. While the war against terrorism is occupying the minds of Americans for now, China still remains a grave concern for American policymakers and strategic thinkers.

The former Chinese leader Deng Xiaoping has summarized China’s diplomatic strategy against the United States as “hide the talent and wait for the time.”

According to a columnist in the International Herald Tribune recently, China is conducting a study on whether the United States and the Soviet Union could have avoided the Cold War. The purpose of that research project, this columnist said, was to prevent a similar bitter rivalry from developing between China and the United States in the future.

China believes that it will soon become a rival of the United States, the sole superpower. But it does not want to incite the United States unnecessarily and become the second Soviet Union. Especially if Taiwan makes even a slightest attempt at independence in its presidential election in March, Beijing might find itself in an awkward position. China would be forced to give up its efforts toward economic prosperity and confront the United States.

For Korea, China is an enormous economic opportunity. But at the same time, it poses even greater political challenge. If the United States and China collide, the Korean Peninsula will be directly exposed to the tremors.

Regardless of whether the North Korean nuclear weapons development program was involved or not, the peninsula would have to experience a crisis because of such a collision.

The writer is international news editor of the JoonAng Ilbo.


by Lee Jae-hak

중국 '기회이자 도전'

지난해 중국은 한국의 최대 수출시장이 됐다. 통관을 기준으로 한 잠정 집계에 따르면 지난해 대중(對中) 수출은 3백57억달러로 전체 수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18.4%였다. 반면 미국 수출 비중은 17.6%고 일본의 경우는 8.9%였다. 더 눈에 띄는 것은 대중 수출의 증가세다. 최근 2~3년간 매년 30~40% 팽창했고 지난해엔 50% 이상 늘어났다. 그 덕에 대중 수출의 비중은 2001년 대일(對日) 수출에 이어 3위였지만 2년 만에 일본과 미국을 제쳤다.

중국과의 무역이 늘기는 일본도 마찬가지다. 일본의 교역대상으로서 중국의 비중은 현재 미국에 이어 2위다. 중.일의 교역규모는 앞으로 10년 안에 연간 1천8백억달러쯤으로 늘어 미.일 간 교역규모를 능가하리란 예측이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최근 이 같은 사실을 지적하면서 중국과의 무역을 일본 재생의 실마리로 삼으라고 촉구했다.

홍콩을 포함하면 중국과의 교역에서 연간 21억달러 흑자를 보는 데다 중국의 대일 수출 가운데 절반은 중국에 진출한 일본 기업이 모기업에 역수출하는 경우다. 다시 말해 중국은 일본 기업의 비용 절감장치며, 가격경쟁력의 원동력인 것이다. 이 같은 사정은 서구기업도 마찬가지여서 중국을 활용하지 않고는 무역전쟁을 승리로 이끌 수 없다고 한다. 또 일본과 중국의 대미(對美) 수출품목 1만가지를 조사해 보니 오직 16%만이 경합을 벌였다. 중국 위협론은 근거없다는 얘기다. 나아가 최근 중국의 경제가 발전하면서 일본의 가전제품에 대한 수요까지 일기 시작했으니 중국을 잘 활용해 일본 경제를 살려내자는 충고다.

미국의 콜린 파월 국무부 장관은 지난해 말 미.중관계를 언급하며 수교 이래 지금처럼 양국 관계가 좋았던 적은 없었다고 평가했다. 그러나 현 부시 행정부의 이념적 골간을 뒷받침하는 신보수주의자들의 생각은 조금 다른 것 같다. 로버트 케이건은 최근 'Of Paradise and Power'(번역본은 '미국 VS 유럽')라는 저서에서 "20년 내에 미국은 어떤 형태로든 중국과 충돌하지 않을 수 없다고 믿는 사람들이 많다. 바로 그런 우려가 미국이 군사력을 더욱 첨단화하려는, 미사일방어(MD) 시스템을 구축하려는 숨은 이유 중 하나"라고 주장했다. 그는 한술 더떠 중국이 '전략적 도전'이라는 사실은 클린턴 행정부 때부터 이미 미 정부의 주요 고려사항이었다고 말했다. 현재로선 테러와의 전쟁 때문에 겨를이 없지만 중국은 미국인들의 마음 속에 가장 큰 숙제라는 얘기다.

반면 중국의 대미 외교는 '타오광양후이(韜光養晦)'라는 말로 요약될 수 있다. 덩샤오핑(鄧小平)이 했다는 이 얘기는 재주를 감추고 때를 기다린다는 뜻이다. 인터내셔널 헤럴드 트리뷴(IHT)에 실린 한 칼럼에 따르면 중국은 과거를 돌아보며 미국과 소련이 냉전을 피할 수 없었던 것일까를 연구 중이라고 한다. 중국이 머지않아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할 텐데 공연히 미국을 자극해 제2의 소련이 되지 않겠다는 심산이란다. 그러나 대만이 3월 총통선거에서 독립 움직임을 조금이라도 가시화한다면 중국으로선 대단히 곤란해진다. 현재의 경제적 번영을 포기하고 미국과 충돌해야 하는 상황으로 급작스레 내몰리기 때문이다.

중국은 우리에게 경제적으론 엄청난 기회다. 그러나 정치적으로는 더 엄혹한 도전이다. 미국과 중국이 충돌하면 한반도는 그 여진에 직접 노출돼 있기 때문이다. 북한 핵 문제를 끼어 넣거나 말거나 사정은 마찬가지다.


이재학 국제부장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