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North agrees to talks with U.S.

북 “미국과 대화 하겠다”

Mar 10,2018
In this photo released by the North’s Korean Central News Agency, President Moon Jae-in’s special envoy Chung Eui-yong, center left, shakes hands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in Pyongyang on Monday. Kim is holding a letter from Moon delivered by Chung. Behind Kim is his younger sister, Kim Yo-jong. [YONHAP] 정의용(중앙 왼쪽) 대북특사가 월요일 평양에서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악수하고 있다. 김 위원장이 정 특사가 전달한 문재인 대통령의 친서를 들고 있다. 오른쪽 김 위원장 뒤편에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보인다. 사진은 북한의 조선중앙통신이 제공했다. [연합]
North Korea expressed its intention to have a candid dialogue with the United States to discuss denuclearization and promised a moratorium on nuclear and ballistic missile tests during the period of talks, President Moon Jae-in’s special envoy to Pyongyang said Tuesday.

*denuclearization: 비핵화
*moratorium: 활동중단, 지불유예
*special envoy: 특사

북한이 비핵화를 논의를 위해 미국과 솔직한 대화를 하겠다고 밝혔고 대화를 하는 동안에는 핵과 미사일 실험을 중단하겠다고 약속했다고 문재인 대통령의 대북특사가 화요일 말했다.


The two Koreas also agreed to hold a summit at the truce village of Panmunjom in late April, Chung Eui-yong, head of the Blue House’s National Security Office, said in the evening as he announced the outcome of his two-day trip to Pyongyang, which included a meeting with North Korean leader Kim Jong-un that lasted more than four hours.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방북결과를 발표하면서 4월말쯤 판문점에서 남북정상회담을 열기로 합의했다고 말했다. 방북 이틀 동안 특사단은 김정일 노동당 위원장를 4시간 이상 만났다.


“North Korea made clear its will for denuclearization of the Korean Peninsula,” Chung said. “It also assured that it has no reason to own nuclear arms if military threats against the North are resolved and the regime’s security is guaranteed.”

*make clear: 분명하게 하다

정 특사는 “북한은 한반도 비핵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북한에 대한 군사적 위협이 해결되고 정권 안전이 보장된다면 북한이 핵무기를 가질 이유가 없다고 확실히 밝혔다.”


According to Chung, the North also expressed its intention to have candid talks with the United States to discuss denuclearization issues and normalization of North Korea-U.S. relations.
정 특사에 따르면, 북한은 비핵화 문제와 북미 수교를 논의하기 위해 미국과 솔직한 대화를 하고 싶다는 의지를 밝혔다.


“While the talks are ongoing, the North made clear that it will not conduct any additional nuclear tests or ballistic missile firings,” Chung said. “Furthermore, the North assured that its nuclear weapons and conventional arms will not be used against the South.”
정 특사는 “대화를 하는 동안에는 추가 핵실험이나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하지 않겠다고 북한이 분명히 밝혔다”고 말했다. “게다가, 북한은 핵무기와 재래식 무기를 남한를 상대로 사용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실히 말했다.”

Chung also said the two Koreas agreed to create a hotline between Moon and Kim for consultations and to ease military tensions. They agreed to have their first phone call before the summit in April.

*hotline: 직통전화
*consultation: 협의, 상의

정 특사는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직통전화 개설을 합의했고 군사적 긴장 완화를 합의했다고 말했다. 4월 남북정상회담 전에 첫 직통전화 통화를 하기로 합의했다.


번역: 이무영 정치사회부장(lee.mooyoung@joongang.co.kr)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