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데일리

A demand too far (kor)

신중해야 할 대북 경유 반출... 평창 뒤도 생각하라  PLAY AUDIO

Jan 30,2018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s considering the idea of bringing diesel oil to Mount Kumgang to help North Korea supply electricity for a joint performance between the two Koreas scheduled for early February. Diesel is an item strictly banned by the United Nations and the United States sanctions. The government seems to think there is no problem with supplying oil — specifically, 10,000 liters (approximately 63 barrels) — to North Korea because it is not only a small quantity, but also aimed at generating electricity for the joint performance.
The United Nations prohibits any parties from providing North Korea with oil exceeding 500,000 barrels. The government has the position that the amount accounts for only 0.012 percent of the UN-imposed ceiling and that South Korea does not have to follow the United States’ unilateral ban on oil supplies to the North.

Such an attitude isn’t wise when we take into account the volatile situation inv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threat after the PyeongChang Winter Oympics. Without close coordination with Uncle Sam, the government’s plan could create a schism in the united front on North Korea’s nuclear and missile provocations. Even if Seoul does not have to comply with the ban, it should not deviate from the sanctions imposed by its ally.

The supplying of oil also violates the principle of reciprocity agreed on between Seoul and Pyongyang. For instance, North Korea should bear all the expenses involved because the cultural performance is held in the North, just as South Korea bears the entire costs of the North Korean delegation, including athletes, officials, cheerleaders and an art troupe, during their stay in the South before and during the Games.

The government’s plan to have joint training at the Masikryong ski range also triggered an avalanche of criticism at home and abroad because forced labor was used to build the ski resort on the order of leader Kim Jong-un. If it is unavoidable for the government to supply oil for a joint performance in the North, it must seek Washington’s understanding. Otherwise, the U.S. may get the impression that Seoul is being hoodwinked by Pyongyang.

South Korea is in a festive mood ahead of the PyeongChang Olympics. But security analysts say there is a strong likelihood of a North Korean provocation after the Games. As U.S. Defense Secretary James Mattis underscored, the Olympics is not a magic wand that can solve the North Korean nuclear conundrum. The government must not forget the importance of a solid Korea-U.S. alliance at times of grave threats.

JoongAng Ilbo, Jan. 30, Page 30
정부가 금강산 합동공연에 경유를 가져가는 방안은 최대한 신중히 처리해야 할 일이다. 경유는 유엔과 미국이 정한 제재 품목이다. 정부는 금강산 문화회관에 전기를 대기 위해 소량인 1만L(약 63배럴)의 경유를 가져가 별문제 없다는 생각인 모양이다. 반출량이 유엔이 정한 정유 제품 상한선(50만 배럴)의 0.012%에 불과하다는 것이다. 미국의 제재도 독자적 조치라 우리가 꼭 지켜야 할 의무는 없다는 입장 같다.

하지만 잠시 물밑으로 숨은 북핵 위기 상황, 특히 평창올림픽 이후를 생각하면 보다 신중하게 접근해야 할 사안이다. 미국 등과의 충분한 조율 없이 경유를 가져가면 국제사회의 대북제재를 흐트러뜨리는 일로 비칠 수 있다. 비록 지켜야 할 의무는 없더라도 동맹국이 내린 독자 제재의 정신에 어긋나는 조치는 바람직하지 않다.

경유 반출이 남북한이 맺은 상호주의 원칙에 어긋난다는 점도 문제다. 평창올림픽에 올 북한 대표단의 체류비를 우리가 대면 북녘에서 치러지는 행사 관련 비용은 전부 북측에서 내는 게 맞다.

가뜩이나 강제노동 논란에 휩싸인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북 합동 훈련을 하기로 해 국제 인권단체들의 비판이 쏟아지는 형편이다. 금강산 공연을 위해 경유 반출이 어쩔 수 없다면 충분한 상의를 통해 미국 측 양해를 얻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 정부가 북한에 끌려다닌다는 나쁜 인상을 줘 미국이 일방적 대북 정책을 펼 빌미가 될 수 있다.

지금은 축제 분위기가 넘쳐나지만 3~4월이면 북한이 다시 도발할 가능성이 높다는 게 전문가들의 진단이다. 게다가 북한은 올림픽 개막 전날, 당초 1만3000여 명에서 5만여 명으로 참여 인원을 확 늘린 대규모 열병식을 연다고 한다. 평창 이후를 생각하면 남북 대화와 함께 한·미 동맹을 튼튼히 다지는 일도 결코 소홀히 해선 안 될 것이다.


dictionary dictionary | 프린트 메일로보내기 내블로그에 저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