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ple must explain itself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pple must explain itself



“I know where you are!” That’s not the title of a horror movie but the mind-set of the information technology giant Apple Inc. The company turned out to have been secretly tracking and storing iPhone and iPad users’ location information in its database since it upgraded its operating system last June.

We are dumbfounded that such a high-profile technology company has been involved in illegal intrusion on people’s private lives without the consent of its customers. The blunder is reminiscent of the electronic bracelets worn by criminals. Apple should explain clearly why it attempted to collect a massive amount of customer location information because this is surely not an issue to dismiss lightly.

High technology always brings some danger, possibly as much as the convenience it provides. Smart electronic gadgets allow easy access to information about who is doing what and when. According to recent research, for instance, it is possible for high-tech companies to foresee where a smartphone user will be - with a maximum of 93.6 percent accuracy - solely based on information about how long a user talked and location. In other words, a company can further predict the future of a group, corporation and society, and it may be tempted to manipulate that information in the process. That’s a worrisome picture of the high-tech age we live in.

The authorities should put stiff restrictions on excessive collection of private information, including users’ locations, and other general information as well. The authorities must deal with such malpractice as swiftly and strictly as possible, unless they want citizens exposed to an “invisible threat” from state-of-the-art technologies.

Apple appears to be attempting to duck its responsibility for such grave infringement of privacy. It says the danger was already disclosed to customers. Not many customers recall hearing about that.

Apple is infamous for its high-handed approach to after-sales service, as seen in cases where it tried to pawn off on customers, who discovered flaws in their products, used replacements rather than fixing the faulty products.

Apple should clarify why it decided to imbed location-tracking software in its operating system. It should also find ways to allow users to kill the troublesome software. That would be a decision befitting a technology behemoth. The government must keep close tabs on IT companies to prevent clandestine and indiscriminate collection of private information.

애플은 위치정보 수집 경위 해명하라

“나는 네가 어디에 있었는지 알고 있다.” 무슨 공포영화의 제목이 아니다. 정보기술(IT)의 거대 공룡인 미국의 애플이 아이폰과 아이패드 사용자 위치정보를 데이터베이스(DB)에 몰래 담아왔다는 것이다. 작년 6월 운영체계(OS)를 업그레이드한 때부터다. 사용자의 명시적인 동의 없이 사생활 영역을 수집한 행위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흡사 감시용 ‘전자 팔찌’를 채운 셈 아닌가. 의혹 제기에 어물쩍 넘기려 해서는 안 된다. 애플은 빨리 경위를 해명하라.

첨단의 편익은 고도의 위험도 수반한다. 스마트기기는 운영체계를 통해 누가, 언제, 어디서, 무엇을 하는지 파악할 수 있다. 행동패턴을 분석해 ‘어떻게’와 ‘왜’까지 추론하고, 미래도 점칠 수 있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휴대전화 통화 시간과 위치정보만 분석해도 사용자가 앞으로 어디에 있을지 93.6%까지 추정할 수 있다고 한다. 이를 확대하면 한 집단이나 기업, 사회의 장래까지 예측할 수 있다는 것이다. 즉, 정보를 기반으로 조작과 개입이 가능한 상황이다. 모골이 송연한 얘기로, 첨단시대의 어두운 이면(裏面)이 아닐 수 없다.

따라서 개인의 위치와 통화기록 등 사생활 정보는 물론 일반 정보의 과도한 수집도 제한해야 한다. 당국이나 수사기관의 편의 때문에 짐짓 느슨하게 대처해서는 안 된다. 장기적으로 전국이 하이테크의 ‘보이지 않는 위협’에 노출되는 것이다. 프라이버시 침해에 개인은 물론 정부 차원의 대처가 필요한 이유다. 그런데도 애플은 알락말락 약관에 명시한 것으로 책임을 면하려는 것으로 보인다. 이미 하자(瑕疵)가 있어도 고치는 대신 중고품을 주는 고압적 애프터서비스로 악명이 높은 터다. 싫으면 사지 말라는 식의 오만함인가.

애플은 왜 위치정보를 기록하고 운영체계에 기본으로 채택했는지, 암호화하지 않은 이유가 무엇인지 속히 해명해야 한다. 무엇보다 시급히 사용자가 정보공유를 손쉽게 차단할 수 있도록 하라. 그것이 첨단 스마트 시대를 이끄는 세계 기업으로서 합당한 처사다. 정부 당국은 IT기업의 은밀하고 무차별적 정보수집이 원천적으로 불가능하도록 철저히 감시해야 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