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 revolving-door state jobs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d revolving-door state jobs



State companies are said to be without owners. Strictly speaking, however, taxpayers are the owners. It is just that the government supervises these publicly funded companies on the public’s behalf.

Yet government officials have constantly been using these public companies for their own benefit, not that of the country, through their narrow-minded goal of making “parachuting appointments” - sending former officials to public companies under their jurisdiction.

As a result, senior bureaucrats in the government do not have to worry about their life after retiring from government posts thanks to the long-standing custom of having executive seats at public enterprises reserved for them.

You can hardly find fault with public officials seeking high-level jobs in state-invested enterprises. The problem is that many get the positions not because they are capable and committed, but because they lobbied hard for them.

Such a top-down appointment can lead to reckless and negligent governance, costing losses in public funds - or tax money. The government introduced an open recruitment system to encourage application from the private sector. But the positions are still mostly reserved and the bidding and screening process is usually carried out just for the sake of formalities.

The advisory boards tasked with recommending executives and overseeing the management of public enterprises also exist in name only and play an instrumental role for the government to reward loyal politicians or bureaucrats with the high-level jobs.

Eight out of 10 permanent auditors at public enterprises turned out to have been hired from political and bureaucratic sectors. Considering the hefty pay they receive, despite doing little, it’s no wonder the positions are highly sought after.

If their work does not require much effort, their pay should be slashed accordingly, and when the work is not done right, it should also be accounted for. If damage is done to the organization, compensation is also require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s in charge of overseeing public enterprises. Bahk Jae-wan, former senior secretary to the president for state affairs, has been nominated as the next finance minister.

As an architect of public sector reform in the current government, he said hiring qualified executives is the key to the reforms. We hope to see a difference this time.

공기업 파행 인사, 대통령이 결단해야

공기업은 주인이 없다고 한다. 틀린 말이다. 국민이 주인이다. 국민을 대신해 정부가 그 권한을 행사할 뿐이다. 그런데 공무원이 국익을 위해서가 아니라 자신과 자신이 속한 조직을 위해 공기업을 이용한다. 이른바 낙하산이다.산하 공기업에 퇴임하는 간부를 내려보내는 것이 관행이 된 지 오래다. 공무원이라고 무조건 막을 필요는 없다. 능력과 사명의식을 겸비한 이들도 있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런 사람보다는 정치성향이 짙은 공무원이 그런 자리를 꿰차고 나간다.

낙하산 인사는 방만경영으로 이어지고 이것은 곧 세금의 낭비를 의미한다. 이런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도입한 게 공모제다. 민간에게도 문호를 넓혀 최적임자를 뽑는다고 했지만 될 사람을 정해 놓고 쇼를 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다. 임원추천위원회나 공공기관운영위원회가 있지만 역시 모양새를 갖춰기 위한 도구로 전락했다. 정권이 특정인에게 자리를 주겠다고 마음 먹으면 그렇게 되는 것이 현실이다.

공기업 상임 감사의 경우 83%가 정치인과 관료 출신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보수는 많은 반면 하는 일은 별로 없다. 이러니 이런 자리를 차지하기 위해 아귀다툼을 한다. 하는 일이 없으면 월급을 깎아야 하고, 일을 잘못했을 때에는 상응하는 책임을 물어야 한다. 조직에 손해를 입힌 경우 금전적 배상도 요구해야 한다. 공기업을 맡았다 후회하는 경우를 보여줘야 한다.

공공기관 정책을 총괄하고 있는 곳이 기획재정부다. 청와대 국정기획수석을 지낸 박재완씨가 다음주 청문회를 마치는 대로 그 수장을 맡는다. 이 정부에서 공공부문 개혁을 설계했다는 그는 "경영진을 제대로 고르는 것이 공기업 개혁의 핵심"이라고 말한다. 이런 사람이 기재부 장관을 맡으면 문제가 나아질까.

지금처럼 청와대와 정치권이 개입하는 한 가능성은 작다. 정권의 임기가 2년도 남지 않은 상황에서 막차를 타려는 사람들이 넘치고 있다. 이들을 외면하는 건 실로 어려운 일이다. 대통령이 단안을 내려야 한다. 금단(禁斷)증세가 보통이 아닐 것이다. 누구도 하기 어려운 일을 했을 때 세상은 그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 이명박 대통령이 남은 임기 동안 공기업 파행 인사만 막아내도 역사에 길이 남는 지도자로 기억될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