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orough investigation is key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orough investigation is key



South Korean marines fired shots at a civilian Asiana Airlines plane with 119 people on board that was heading to Incheon from China after mistaking it for a North Korean aircraft around dawn last Friday.

The soldiers manning a military post on Gyodong Island, south of North Korea’s coast, fired two warning shots at the plane as it flew southeast over Jumun Island, south of Gyodong, when it was descending to land at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siana said the plane was following its normal route and was not aware of the shooting. It seems that the warning shots were not directly aimed at the jetliner.

But the incident has been highlighted by foreign media, with some raising questions about the security of Korean airspace. As a result, the unprecedented incident will likely raise security questions among foreign airliners frequenting Incheon Airport amid high tensions between the two Koreas.

The international airport lies just 40 kilometers (25 miles) from the sea border with North Korea near Ganghwa Island. Civilian airplanes can fly as close as 15 to 19 kilometers from the border, making it easy for jetliners to slip into the North’s airspace.

When an airliner is 80 kilometers from the airport, it must follow orders from air traffic control at Incheon Airport. Therefore, the latest incident might have occurred because of a mistake by the control tower. Or it could be the result of an overreaction by our marines guarding against potential North Korean military provocations following the latest harsh rhetoric from Pyongyang, which regularly blames Seoul for a prolonged confront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Military officials have said that the marines fired at the plane because they saw an unidentifiable jet flying toward their direction. They might have made the mistake because dense fog had been present at the time. Whatever the case may be, the exact cause will be easily determined once the airliner’s flight records are studied.

Airline and military officials must thoroughly investigate the matter and announce the results as soon as possible. They must not hesitate in releasing the investigation results. The reputation of Incheon Airport, which prides itself as being the best in the region, is at risk.

Once the cause of the incident is determined, authorities must take measures to ensure that such incidents do not recur. We don’t even want to imagine a civilian airliner under attack by our own military.

민항기 총격 사건 진상 공개 서둘러야

지난 17일 새벽 강화도 인근 교동도의 해병 초소에서 인천공항으로 향하는 아시아나 여객기를 향해 총격을 가한 사건이 발생했다. 초병들은 교동도 남쪽 주문도 상공을 비행하는 비행기를 북한 공군기로 오인해 소총으로 경고사격을 가했다고 한다. 항공사측은 정상 항로를 운항했다고 밝혔으며 총격이 가해진 사실조차 모르고 있었다고 한다. 실제 경고사격은 항공기를 직접 겨냥하지 않았고 사거리도 여객기에 크게 미치지 못해 직접적인 피해는 없었다. 그러나 이번 일에 대해 홍콩 언론 등 일부 외신은 대서특필하며 불안감을 표시하고 있다. 전례 없던 일이 발생함으로써 인천공항을 출입하는 민항기의 안전문제에 빨간 불이 켜진 것이다.

인천공항은 강화도 인근 북방 해상한계선으로부터 50여km밖에 떨어져 있지 않다. 이에 비해 민항기가 운항하는 항공로의 폭은 15~19km여서 자칫 북방한계선 쪽에 치우쳐 비행할 가능성이 상존한다. 공항을 향해 착륙하는 비행기는 통상 80km 거리까지 접근하면 공항 관제사의 지시를 따라 운항하도록 돼 있다. 관제 실수일 가능성도 있는 것이다. 다른 가능성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비해 특별 경계 근무중인 초병이 과도한 대응을 했을 가능성이다. 군 당국에 따르면 초병들은 평소에 보지 못한 비행기가 접근해 사격했다고 한다. 그러나 당시는 새벽에 해무(海霧)가 짙게 낀 상황이어서 오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으로 보인다. 어떤 경우든 이번 사건의 원인을 정확하게 가려내는 일은 어렵지 않아 보인다. 아시아나 항공기의 운항 궤적기록만 확인해도 충분할 것이다.

항공 당국과 군 당국은 신속히 진상을 파악해 공개해야 한다. 혹시라도 진상 공개를 머뭇거려선 안 된다. 동북아시아 허브 공항을 자처하는 인천공항의 안전에 문제가 있다면 공항 운영이 타격을 입는 것은 물론 대한민국의 위신도 크게 추락할 수 있다. 재발 방지를 위한 대책도 하루빨리 제시해야 한다. 민항기가 우리 군에 피격돼 추락하는 상황을 상상해보라. 그런 끔찍한 일은 꿈에서라도 보고 싶지 않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