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politics in education, pleas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politics in education, please

The state authority on school textbooks has ordered publishers to remove from middle school textbooks the works of a poet-turned-opposition lawmaker.

The Korea Institute for Curriculum and Evaluation, which falls under the Ministry of Education, Science and Technology, said the move is aimed at fostering greater political neutrality in the school curriculum.

But critics protest that the lyrical poems carried in the textbooks were written by Do Jong-hwan long before he was handpicked by the opposition Democratic United Party (DUP), and as such possess no political connotations.

Do was elected as a proportional representative for the DUP in the April elections and is now a spokesman for Moon Jae-in, a front-runner among the presidential-hopefuls from the main opposition party. Moon, in declaring that he will bid to run in the upcoming election, quoted a verse from one of Do’s poems. Do is a famous poet with a pronounced political preference.

But it is a bit of a stretch to say that the works of politicians should be banned from textbooks using the example of a poet who at the time was affiliated to no party.

Making a sudden decision to nix works that have been carried in school textbooks for the last decade because of a change to the political circle threatens to undermine much-needed consistency in the school curriculum, not to mention the credibility of Korea’s education system.

Writers and their works cannot be separated, but excluding their literary works based on their ideological or political bent reeks of excessive censorship.

After stripping Do’s poems and essays from middle school textbooks, would the institute then repeat the exercise with high school textbooks? Clearly, this is a dangerous path to go down as it is both inappropriate and immoral for school books to be tainted by political considerations.

Do should not take this matter lightly His works could go on causing a stir and will no doubt come under increased scrutiny if his political profile overwhelms his literary roots. He is widely loved for his lyric verses, which students are required to recite and learn at school.

As a legislator, he should maintain his dignity and integrity so as not to disappoint his fans and victimize his works. Meanwhile, the state authority on school textbooks should reconsider its decision to remove his works.




교육과학기술부의 위탁을 받아 교과서 검정작업을 하고 있는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 중학교 국어 검인정교 과서에 실린 도종환 민주통합당 의원의 작품들을 사실상 빼라고 권고했다. 교육의 중립성을 위해서라고 한다. 그 러나 도종환 시인이 국회의원이라는 이유로 정계 입문 이 전에 쓴 시, 그것도 정치색 없는 서정시들을 교과서에서 퇴출시키라고 종용하는 것은 지나친 처사다. 교육의 중립 성을 너무 좁게 해석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 정치가 교육 을 좌지우지해도 안 되지만 거꾸로 교육이 너무 예민하게 정치 눈치를 보아도 곤란하다. 도 의원은 19대 총선에서 민주통합당 비례대표 의원 이 되었고 현재 문재인 민주통합당 고문의 대선경선 캠프 대변인을 맡고 있다. 문 고문이 대선 출마 선언문에서 도 의원의 시 ‘담쟁이’를 인용하기도 했다. 저명한 시인이지 만 뚜렷한 정치적 성향을 드러내고 있는 만큼 교육과정평 가원의 우려에도 일리는 있다. 하지만 어디까지나 핵심은 교과서와 문학작품의 위상 문제다. 정치적 편향성이 없는 작품을 엄선해 실었다가 작가가 정치에 몸담았다는 이유 로 도로 뺀다면, 앞으로 생존작가들의 작품은 장차 정치인 이 될 가능성까지 고려해 선정하라는 말인가. 이미 10년 전부터 수록된 작품들을 삭제할 경우 정치적 중립성을 제 고하기보다 교과서의 일관성·안정성을 훼손할 가능성이 훨씬 커 보인다. 작가와 작품을 전혀 별개로 취급할 수는 없지만 무슨 반국가적 행위도 아니고 여·야 성향 정도가 드러난 것쯤 으로 작품을 삭제하는 것은 너무 경직된 태도다. 중학교 교과서에서 ‘담쟁이’ ‘흔들리며 피는 꽃’ 등을 걸러낸 다음 에는 고교 문학교과서에 실린 도 시인의 ‘가을비’ 같은 시 도 없애자고 할 셈인가. 교과서가 너무 시류에 흔들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도종환 의원 본인으로서는 일각의 우려를 진지하게 받아들일 필요가 있다. 앞으로 정치적 편향성이 시적 서정성을 압도할 경우 재차 논란이 벌어질 수 있다. 의정활동 과정에서 적어도 교과서에 작품이 실 릴 정도로 국민적 사랑을 받는 시인으로서의 격(格)을 지 켜야 마땅하다. 교육과정평가원은 이번 권고를 재고하기 바란다.

More in Bilingual News

Korea’s unique health insurance plans (KOR)

Arrogance on display (KOR)

Going against the Constitution (KOR)

Agility in the office (KOR)

Praising themselves to the sk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