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d the massacre in Syria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End the massacre in Syria

The bloody conflict in Syria has reached a level of intensity that makes it clear the 48-year rule of the late Hafez al-Assad and his son Bashar cannot endure.

The armed opposition groups that now dominate most cities have entered the capital of Damascus.

Nonetheless, the bloodshed in Syria is far from over and the safety of civilians - men, women and children - in the battered country remains in considerable doubt.

The outcome in Syria is expected to produce a result similar to the broad democracy movements in Muslim communities that brought down despotic regimes in Tunisia, Egypt and Libya.

But the country has paid too dearly. For the past 17 months, the Syrian government has ruthlessly massacred protesters, raising the death toll to more than 17,000, mostly civilians.

Government forces and militias have been accused of the most grave human rights violations and crimes against humanity.

As the armed conflict intensifies, the continued victimization of civilians and inhumane conditions for children and patients are of international concern. Thousands are said to be demanding medical care that has been delayed or hampered by the government.

Now that the opposition groups control border areas, the UN and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accelerate medical and food aid to help ease civilian losses and pain.

The UN Security Council must devise a solution to the crisis as quickly as possible. Past relief plans and resolutions in the UN have all been blocked by Russia and China.

Unless they want to be branded as accomplices in a massive crime against humanity, Moscow and Beijing must cooperate in a multilateral effort to resolve the crisis and stop the bloodshed.

NATO, which led a multinational military intervention to support rebels in their war against Libyan strongman Muammar el-Qaddafi, should demonstrate similar resolve in Syria.

It is incumbent up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do what it takes to prevent further civilian losses in Syria.



시리아 사태가 종말로 치닫고 있다. 주요 도시를 반정부 세력이 장악한 데 이어 수도 다마스쿠스 시내에서 반정부군과 친정부군이 일진일퇴의 시가전에 들어갔다. 지난 48년 동안 이 나라를 철권 통치했던 2대 세습 알아사드 정권의 운명이 바람 앞의 등불 신세다. 튀니지·이집트·리비아의 독재정권 붕괴를 이끌었던 중동 민주화 도미노가 시리아에서 다시 이어질 가능성이 갈수록 커지고 있다.
문제는 희생자가 너무도 많다는 점이다. 지난해 3월 반정부 시위로 시작된 시리아 사태는 알아사드 친위부대의 민간인 다량 학살로 이어지면서 사망자가 벌써 1만7000명을 넘었다. 21세기 최대의 반인도적 범죄다. 게다가 상당수가 민간인이다.
전투가 갈수록 치열해짐에 따라 민간인 추가 희생과 함께 기아와 부상자 방치 등 재앙이 우려된다. 부상자가 수만 명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지만 일부 지역에선 친위부대의 방해로 환자 치료와 후송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한다. 다행히 상당수 국경 관문을 반정부 세력이 장악했으니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이를 통해 의약품·식량을 신속히 지원해야 한다. 그래야만 시리아에서 주민의 추가 희생과 고통을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다.
아울러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이 미증유의 학살 사태를 해결할 방안을 한시 바삐 내놔야 한다. 그 동안 세 차례에 걸친 안보리의 시리아 관련 결의안은 러시아와 중국이 무산시켰다. 이 두 나라는 민간인 다량학살이라는 반인도적 범죄를 방치했다는 비난을 면하기 위해서라도 지금이라도 나서서 해결책 마련에 협조해야 한다.
리비아 사태 때 무아마르 카다피 독재정권 붕괴에 기여했던 북태평양조약기구(나토)도 사태 해결에 힘을 보태야 한다. 나토는 산유국 리비아에는 개입하고 자원이 없는 시리아의 비극은 방치한다는 인상을 줘선 곤란하다. 국제사회는 시리아 국민이 더 이상 피를 흘리지 않도록 힘과 지혜를 모아야 한다.
사태를 신속하게 끝낼 최선의 방법은 바샤르 알아사드 시리아 대통령이 퇴진해 국민과 국제사회의 심판을 받는 일이다. 알아사드는 더 이상 국민을 정권유지의 제물로 삼아서는 안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