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p the foul language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op the foul language

North Korea’s state-run media has recently unleashed a violent barrage of inflammatory verbal attacks against South Korean President Park Geun-hye and American President Barack Obama. The bombardment has been ongoing since the two leaders jointly warned Pyongyang that they will crack down on any further military provocations, including a fourth nuclear test, and agreed to press the North to improve its human rights conditions.

In a May 2 dispatch, Pyongyang’s official media, the Korean Central News Agency, carried a lengthy article brimming with derogatory racist slurs against Obama. Through the mouthpiece of a Chollima Steel Complex factory worker, Obama was ridiculed as “being reminiscent of a wicked black monkey” and “a crossbreed with unclear blood.”

Washington labelled the comments as disgusting and offensive. Both the U.S. National Security Council and the State Department made a rare rebuttal to these North Korean comments, which are usually snubbed as too ridiculous to respond to. But this recent propaganda angered Washington because of the blatant racist slurs it contained.

North Korea also delivered a sexist tirade against Korea’s female President Park, which does not need to be repeated here.

Even the tragic Sewol ferry sinking served as a useful way to provoke Seoul. Pyongyang sent a letter of condolence a week after the Sewol ferry capsized on April 16 with more than 300 passengers on board. But it is now advising Park outright to step down in an obvious attempt to exploit anti-government sentiment simmering in the South following the disaster. Pyongyang has clearly forgotten the proposal it made to Seoul suggesting the two nations halt their criticism and slander of one another to improve inter-Korean ties after the resumption of family reunions earlier this year.

In a wired world, the language and the political apparatus a nation uses becomes the standard on which to judge the integrity of its leader. Pyongyang is further isolating itself from the global political arena, as well as civilian community, with its fit of foul language and timeworn propaganda. It has even worsened under the third-generation hereditary leader Kim Jong-un. We sincerely advise Pyongyang to reassess its language use.

JoongAng Ilbo, May 12, Page 34


북한 기관과 관영 매체가 박근혜 대통령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 막말을 쏟아내고 있다. 지난달 25일 한ㆍ미 정상이 서울에서 북한의 4차 핵실험을 비롯한 추가 도발을 경고하고 북한 인권문제를 추궁해나가기로 한 후부터다. 조선중앙통신은 2일 인종차별 언어를 동원해 오바마를 비하했다. ‘천리마제강련합기업소’ 노동자의 말을 인용한 이 통신은 오바마를 ‘아프리카 원시림 속의 잔나비’ ‘혈통마저 분명치 않은 잡종’ ‘인간 오(誤)작품’으로 묘사했다. 조선중앙통신은 북한의 관영 통신사로서 정부 입장을 대변해왔다. 워싱턴 포스트는 이 통신 보도를 번역해 기사화했고,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는 8일 “추하고 무례하다”고 비판했다. 국무부도 “역겹다”며 “솔직하게 불쾌한 일”이라고 했다. 미 백악관과 국무부가 외국 언론 보도에 이런 논평을 한 것은 이례적이다. 인종차별 표현에 대한 미 행정부의 심기를 읽을 수 있는 대목이다.
북한의 박 대통령을 향한 막말도 도를 넘었다. 대남 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는 한ㆍ미 정상회담 이틀 뒤 성명을 내고 입에 담기 어려운 저속한 표현으로 박 대통령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여성 비하 표현도 한둘이 아니었다. 최근 들어선 세월호 참사를 박 대통령 비난 소재로 활용하고 있다. 지난달 23일 남측에 위로 전통문을 보냈다가, 지금은 박 대통령 퇴진까지 노골적으로 거론하고 있다. 남한 내의 반정부 투쟁과 남·남 갈등을 부추키려는 의도가 담겨 있는 것으로 보인다. 올들어 남북 상호간 비방ㆍ중상 중단을 제의했던 북한의 적반하장이 아닐 수 없다. 북한의 내남 비난과 선동으로 올 초 이산가족 상봉 재개로 숨통을 텄던 남북 관계는 다시 험로를 맞게 됐다.
세계는 지금 언력 정치(Word Politics)의 시대를 맞고 있다. 국가 지도자 등의 표현력과 설득력이 국력의 한 잣대가 됐다. 그런데도 북한은 외교ㆍ경제 고립을 넘어 언어의 세계에서도 스스로 갈라파고스화하고 있다. 3대 세습과 더불어 그 현상은 더 심하다. 북한에 이성의 회복을 촉구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