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 channel for the witch hun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 channel for the witch hunt (KOR)

CHOI KYU-JIN
*The author is a national news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Exile Jang Hyun-soo and his family from Korea,” insisted a posting on the Blue House’s online petition board after Korea lost to Mexico 1-2 at the second group match of the 2018 Russia World Cup. Some soccer fans vented their disappointment and anger by harshly criticizing the players. Jang, who usually plays for FC Tokyo, was targeted after he made a handling foul that allowed a penalty kick for Mexico. There are over 300 petitions that border on personal attacks on Jang on the Blue House website.

A surge of personal attacks on athletes is not new. During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South Korea’s speed skating team was criticized for bullying, and more than 600,000 people signed a Blue House petition demanding that Kim Bo-reum be disqualified from the national team. Criticism of Kim’s behavior was fierce. The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the Korean Skating Union conducted an investigation and concluded that there was no intentional bullying, but no one took responsibility. Kim was criticized for bullying a teammate for three months and had to receive psychological counseling.

The World Cup and Olympics draw national attention. But in Korea, players who don’t perform well or make mistakes are often attacked online. Recently, some soccer players and their families closed their social media accounts after excessive criticism. A media scholar said that a kind of “social murder” of national team players happens often, but not many take the harm seriously.

It is especially serious that the Blue House petition board is being used as a channel for a witch hunt. The Blue House’s new media secretary, Chung Hye-seung, said there was no reason for the petition board not be become a “playground.” But a playground for sinister personal attacks, not for creating healthy public opinion, is hardly desirable. Recruiting website Incruit conducted a survey of 3,516 adult men and women, and 16.3 percent of the respondents expressed negative views about the petition. Another 17.8 percent of them said that the petition board could become an outlet for venting anger, and 17.5 percent were concerned about excessive attacks on certain individuals. The Blue House may need to install a device to filter excessive and reckless personal attacks.

It is an honor to represent the country on the national team, but losing a World Cup match should not bring unnecessary agony. After the game against Mexico, Jang cried and left the field alone. He needs more cheering and support than anyone else.

JoongAng Ilbo, June 25, Page 29

인신공격 걸러내야 할 청와대 청원 게시판 최규진 사회부 기자
“장현수 선수와 가족까지 대한민국에서 추방해 주세요”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이 멕시코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2차전 경기’에서 1대 2로 패배한 뒤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글 중 하나다. 일부 축구 팬들은 아쉬운 패배의 화를 선수들에 대한 극렬한 비난으로 풀려는 듯했다. 이 경기에서 핸들링 반칙으로 페널티킥 선취점을 내준 FC도쿄 소속 장 선수가 표적이 됐다. 현재까지 청와대 홈페이지에는 그를 향한 인신공격성 청원이 300여 개나 등장했다.
스포츠 선수들에 대한 인신공격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당시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팀의 ‘왕따 논란’도 비슷했다. 당시 김보름 선수의 자격 박탈을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에는 60만 명이 동참했다. 비난 여론이 거셌다. 문체부와 빙상연맹이 조사를 벌여 고의성이 없었다고 발표했지만 책임지는 사람은 없었다. 석 달 동안 ‘왕따 가해자’로 몰린 김 선수는 정신과 치료까지 받아야 했다.
월드컵이나 올림픽 등에는 전 국민적인 관심이 쏠린다. 그러나 유독 한국에서만 선수의 부진이나 실수 등을 빌미로 한 '온라인 테러'가 극성이다. 최근 축구 대표팀의 일부 선수와 가족들은 도 넘은 비난이 쏟아지자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 계정을 닫기까지 했다. 한 미디어 학자는 "우리나라는 국가대표라는 이유로 일종의 '사회적 살인'이 아무렇지 않게 일어나지만, 그 폐해를 심각하게 여기는 사람이 드물다”고 지적했다.
특히 청와대 청원 게시판이 그같은 마녀사냥의 통로로 이용되고 있다는 점은 심각하다. 최근 정혜승 청와대 뉴미디어 비서관은 "국민청원 게시판이 '놀이터'가 되지 못할 이유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한 바 있다. 하지만 건전한 여론 형성의 놀이터라면 모르지만 오염된 인신공격의 놀이터라면 완전히 다르다. 취업포털 사이트 ‘인크루트’가 성인남녀 3516명을 상대로 한 조사에 따르면 응답자의 16.3%가 국민청원에 대해 부정적 견해를 밝혔다. 단순한 분노의 배출창구 가능성(17.8%), 특정 개인에 대한 지나친 공격 우려(17.5%) 등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차제에 청와대가 무차별적 인신공격성 글을 걸러낼 장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
태극 전사에 선발되는 건 영광이다. 월드컵 경기에서 졌다고 졸지에 고통으로 변질돼서는 안된다. 멕시코와의 경기 직후 장현수 선수는 눈물을 흘리며 묵묵히 홀로 경기장을 빠져나갔다. 누구보다도 응원이 필요할 때다.

More in Bilingual News

Retract the suspension (KOR)

Sour grapes in the Blue House (KOR)

A linchpin and a thug (KOR)

Stop Choo’s rampage (KOR)

An unseemly rush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