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mocracy under attack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Democracy under attack (KOR)

BY LEE GA-YOUNG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national 1 team of the JoongAng Ilbo. 

 
President Moon Jae-in attended the 33rd anniversary memorial ceremony of the June 10 Democratic Protest. In the 896-word address, Moon mentioned “democracy” 53 times. In front of the interrogation room in Namyeong-dong, where Seoul National University student Park Jong-cheol was waterboarded to death and the movement was ignited, the president once again emphasized the importance of democracy. It was moving to see the parents of the late democratization activists awarded with medals.  
Moon took time to explain the various definitions and values of democracy. However, is Korea’s democracy going as the president said in 2020?  
While democracy is considered to be established now, I see voices and acts threatening democracy here and there. It seems especially dangerous as they are led by some ruling party lawmakers who are supposed to share President Moon’s political philosophy.  
 
In the newly opened 21st National Assembly, Rep. Park Byung-seok, a six-term lawmaker of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was elected the speaker. But the members of the main opposition United Future Party (UFP) were absent. It is the first time that the legislature opened without the opposition in 53 years. I covered the National Assembly for nearly 20 years since the 16th Assembly. But it is the first time that the ruling party, buoyed with 269 seats in the 300-member Assembly, opened the session on its own. The legislature always respected agreement even as it fought.  
 
In February, the DP proposed a revision of the special act on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It outlines imprisonment of no more than 7 years or a fine of less than 70 million won ($58,000) for distributing false information on the May 18 movement. In the 21st National Assembly, Rep. Jung Chung-rae, a DP lawmaker, even proposed a bill to claim compensation for false media reports up to three times the damage. On Facebook, he wrote, “I want to make it 30 times, or even 300 times, but it is more important to make it a law first. So I kept it equitable with other laws.”  
 
On June 10, the government said it would outlaw groups of North Korean defectors who dispatch propaganda leaflets across the border. Pyongyang consistently condemned it.  
 
No one can find fault with the majority party controlling the National Assembly or the punishment of defamation regarding the May 18 Democratization Movement or holding the media accountable for false reports. Nevertheless, I wonder if pushing these measures without considering the opposition or not caring for freedom of speech is really based on the principle of democracy.  
 
President Moon said, “Our democracy should never regress. We must advance to more democracy, greater democracy and more diverse democracy.” But why do moves of ruling party members seem to be headed to less, smaller and more uniform democracy to me?  
 
 
곳곳에서, 민주주의가 위협받고 있다
이가영 사회1팀장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6ㆍ10 항쟁 33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896개의 단어로 구성된 기념사에서 ‘민주주의’를 53회나 언급했다. 죽음으로 민주화의 불을 댕긴 박종철 열사가 물고문으로 사망한 옛 남영동 대공분실 앞에서 대통령은 민주주의의 숭고함과 중요성을 다시금 강조했다. 고인이 된 민주 인사들과 자식들을 떠나보낸 부모들에게 훈장을 주는 대목은 뭉클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주의의 다양한 정의와 가치를 설명하는 데도 공을 들였다. 그러나 2020년 지금 이 시간, 대한민국의 민주주의는 대통령의 말대로 흘러가고 있는가.  
 
민주주의가 공고화됐다고 생각되는 지금 되레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목소리와 행동이 곳곳에서 터져 나온다. 그것도 문 대통령의 정치철학을 공유한다는 여권 인사들이 주도한다는 점에서 위험성이 커 보인다.  
 
최근 21대 국회가 개원하고 박병석 의장이 선출된 데 이어 여당이 상임위원장 자리까지 모두 독식했다. 그러나 그 자리에 제1야당 의원들은 없었다. 53년만의 단독 개원이다. 16대부터 출입하며 20년 가량 국회를 지켜봤지만  "협조 안 하면 우리끼리 할 거야”란 다수당의 으름장이 실현된 건 처음이다. 아무리 질긴 샅바싸움을 벌이더라도 늘 합의 정신이 존중되던 국회였다.  
 
지난 2월엔 여당이 ‘5ㆍ18 민주화운동 특별법 개정안’을 제출했다. 5ㆍ18과 관련해 허위사실을 유포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70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는 게 골자다. 21대에 국회에 들어와선 지난 9일 정청래 의원이 허위보도를 한 언론에 피해액의 최대 3배까지 손해배상을 청구할 수 있도록 한 법률안을 발의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생각 같아서는 30배, 300배 때리고 싶지만 우선 없던 법을 만드는 것이 더 중요하므로 다른 법과 형평에 맞게 한 것“이라고 썼다.  
 
10일엔 북한이 문제 삼은 탈북자 단체를 정부가 직접 고발하고 단체설립 취소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다수당이 국회를 지배하는 것, 5ㆍ18에 대한 비방을 막는 것, 언론이 허위보도에 책임지는 것, 평화를 위해 북한을 자극하지 않는 것. 이 모두 타당하다. 그럼에도 상대방은 전혀 배려하지 않고, 심지어 헌법의 기본 원칙인 표현의 자유는 안중에 없는 듯 밀어부치는 행태가 과연 민주주의에 기반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  
 
문 대통령은 이날 “우리 민주주의는 결코 후퇴할 수 없다. 더 많은 민주주의, 더 큰 민주주의, 더 다양한 민주주의를 향해가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여권 인사들의 행보는 왜 더 적고, 더 작고, 더 획일적인 민주주의를 향해 가는 것처럼 보일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