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o hampers the investigation? (KOR)

CHANG CHUNG-HOON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national 2 team of the JoongAng Ilbo.

The Cho Kuk fund, Optimus fund and Lime fund are about power-related financial crimes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While the Cho Kuk fund case was for personal purposes, Optimus and Lime allegedly resulted in at least 500 billion won ($441.6 million) and 1 trillion won in losses, respectively. Despite the size of losses and victims’ appeals, the investigation is not gathering speed.

In fact, private equity funds were exclusively for the wealthy until a few years ago. Banks and securities firms solicited investors who could repeatedly put in at least 100 million won. However, things have changed. As the low interest rate trend continued, retirees and individual investors joined. In the Optimus and Lime cases, both institutional and individual investors are in agony.

However, I am frustrated to watch prosecutors’ investigations into the financial fraud. There are concerns that the Optimus investigation team at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lacks experience in financial probes. As a result, prosecutors have a hard time finding securities and financial investigation experts within the agency.

As the financial crime investigation makes slow progress, some regret the dissolution of the securities crime joint investigation team in the Seoul Souther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s the name “joint investigation team” suggests, it involved prosecutors and experts from the Financial Supervisory Service and National Tax Service. Since the team was established in May 2013, 965 cases have been opened and 346 people have been arrested. The team was called “the Grim Reaper” in Yeouido, western Seoul.

The team was targeting SillaJen, Optimus and Lime since the end of last year. They are power-related financial crimes mentioning current administration officials’ names. Former Justice Minister Cho Kuk, who took office last year, brought up closing the team, and his successor Choo Mi-ae dissolved the team 20 days after she took office. The justification to do so was ironically prosecution reforms.

Under the Moon administration, prosecutors’ investigations are far below people’s expectations. Alleged corruption cases involving Cho Kuk’s family, bribery involving former Busan Deputy Mayor Yoo Jae-soo, a suspected cover-up of the Blue House’ inspection, election illegality involving Ulsan mayor and the Lime and Optimus funds have all fizzled out. Choo’s authority over personnel affairs to dissolve the investigation team played a critical role. Perhaps, not only investigations have been blocked, but also the function of the prosecution.






누가 수사를 막고 있는가  
장정훈 사회2팀장  
 
조국 펀드, 옵티머스 펀드, 라임 펀드…. 문재인 정부에서 터진 권력형 금융범죄다. 조국 펀드야 개인용 치부 수단으로 젖혀둬도 옵티머스나 라임 펀드의 피해 규모는 각각 최소 5000억원과 1조원에 달한다. 하지만 범죄의 피해 규모나 피해자의 애끓는 호소에 비해 검찰 수사는 속도를 내지 못하고 지지부진하다.  
 
사모펀드는 사실 몇 년 전만 해도 돈 있는 사람이 모이는 그들만의 리그였다. 은행이나 증권사도 최소 1억, 그것도 이 돈을 반복해 투자할 수 있는 자산가만 골라 영업했다. 하지만 최근엔 달라졌다. 저금리가 계속되자 은퇴자나 목돈 마련을 위한 개인 참여자가 늘었다. 또 따지고 보면 세금이나 임금과 다름없는 각종 기금을 굴리는 기관들이 주 고객이다. 이번 옵티머스나 라임 사태에서도 기관이나 적지 않은 개인 투자자가 속을 끓이고 있다.  
 
하지만 검찰 수사를 지켜보면 답답할 뿐이다. 특히 서울중앙지검의 옵티머스 수사팀을 놓고는 금융 수사 경험이 부족하다는 우려가 높다. 검찰도 안에서 증권·금융 수사 전문가 찾는 데 애를 먹고 있다고 한다. 금융범죄 수사가 지지부진할수록 검찰 안팎에서는 서울남부지검의 증권범죄합동수사단(합수단) 해체를 아쉬워하고 있다. 합수단은 검찰이 애초부터 여의도를 겨냥해 작심하고 만든 금융범죄 전담 수사조직이었다. 합수단이란 명칭에서 알 수 있듯 검찰뿐 아니라 금감원, 국세청 등의 전문가가 금융범죄 수사에 참여했다. 2013년 5월 설치 후 자본시장법 위반 사범 965명을 재판에 넘겼고, 이 중 346명을 구속했다. 합수단이 여의도에서 '저승사자'라 불렸던 이유다.  
 
합수단은 지난 연말부터 신라젠이나 옵티머스, 라임 사건에 칼날을 겨누던 참이었다. 현 정부 인사 이름이 오르내리는 권력형 금융범죄란 공통점을 갖고 있다. 그런데 어찌 된 일인지 지난해 취임한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합수단 폐지론을 꺼내 들더니, 급기야 바통을 넘겨받은 추미애 장관은 취임 20일 만에 합수단을 해체해버렸다. 조 전 장관이나 추 장관의 합수단 해체 명분은 아이러니하게도 검찰 개혁이다. 이후 대형 금융범죄 사건에 대한 검찰 칼날은 한없이 무뎌졌다.  
 
현 정부 들어 검찰 수사가 국민 눈높이에 한참 못 미친 건 한둘이 아니다. 조국 전 장관 일가 비리 사건, 유재수 전 부산 경제부시장의 뇌물사건이나 청와대 감찰 무마 의혹, 울산시장의 선거 부정 사건,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건 등이 하나같이 끝이 없이 흐지부지되고 있다. 거기엔 수사팀을 아예 해체하다시피 한 추 장관의 인사카드가 결정적으로 작용했다. 이쯤 되면 검찰의 수사를 틀어막는 수준이 아니라 검찰이라는 국가기관의 기능을 아예 무력화한 것 아닐까.

More in Bilingual News

A warning to Moon (KOR)

No marriage, no child (KOR)

Stop the crusade (KOR)

Will investigations continue? (KOR)

Choo must resig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