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ealing kimchi from Korea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tealing kimchi from Korea (KOR)

PARK SEONG-HUN
The author is a Beijing correspondent of the JoongAng Ilbo.

Korea has partially won in the latest spat over fermented cabbage — known as kimchi and almost synonymous with spicy Korean food and culture. The controversy has bigger ramifications to contemplate on.

The latest row was triggered by a report by the Global Times, a pro-Chinese government propaganda apparatus due to its nationalistic slant. But it turned out to be more than a sensational piece by a tabloid. The report was carried by a state publication issued by the State Administration for market regulation a few days before.

The publication reported that the Korean media raised a hoopla after Beijing won the International Organization for Standardization for pao cai, a type of pickled cabbage consumed in China, dealing disgrace to the country’s kimchi dignity. The headline suggested South Koreans were outraged by losing kimchi standardization to the Chinese. The Global Times added more spice to the headline saying the Korean media was fuming about the shame on their kimchi industry. But since the controversy has started with a state agency, Korea’s reaction should better aim the Beijing government.

Chinese netizens got touchy. “Eating much kimchi should not make them the origin of the recipe,” one wrote, and called Koreans thieves. The slanderous comments may have come from a small part of the society. But still it shows China’s sense of cultural supremacy over its neighbors with the rise of its economic power.

When pao cai is searched for on Baidu, China’s most widely used portal site, it claims that Korean pao cai came from China and was applied with red chili since the 16th century.

The Chinese government stopped the dispute with a Foreign Ministry spokesman saying China and South Korea had a lot more areas in which to cooperate with one another. But still, the Seoul government’s response was lacking.

In a press conference, the Korean Embassy in Beijing said it was still watching the situation since it was first raised by a media outlet. Still, Seoul should have acted more aggressively toward a propagandist report in China.

Authorities should have publicly called for correction with the Global Times as well as the market supervisory agency. The Baidu description on kimchi also requires fixing.

The Chinese Foreign Ministry usually issues statements if foreign media reports misrepresent the Beijing government’s policy or stance. But with the kimchi controversy, the Korean Embassy in China posted something quite different on its page on Weibo. It was about an incubation program for Korean companies in China.


김치를 '한국 파오차이'라는 중국

김치 종주국 논쟁은 한국의 판정승으로 끝난 분위기다. 하지만 논란 과정을 복기해볼 필요가 있다. 시사점이 적지 않아 보여서다.

알려진 발단은 중국 민족주의 성향 매체 환구시보 보도다. 그런데 더 들어가 보면 중국시장 관보가 사흘 먼저 발표했다. 이 부분을 짚는 건 중국 매체가 쓴 기사로 치부할 일이 아니란 점 때문이다. 이 기관지는 중국 정부 부처인 시장감독관리총국이 발행한다.

관보의 제목은 중국 파오차이(중국식 염장채소) 국제 표준 제정,한국 매체 '우리의 치욕'이었다. 한국의 분노를 인용하는 방식으로 중국이 김치의 국제 표준을 빼앗았다는 인식을 드러냈다. 환구시보는 기사를 그대로 가져왔지만 제목을 더 자극적으로 바꿨다. ‘김치 종주국의 치욕에 한국 언론이 들끓는다’. 정부기관에서 시작하고 언론을 통해 확대되는 원조 논란. 상대는 언론이 아니라 중국 정부를 향해야 한다.

이로 인한 중국 네티즌들의 반응은 과격했다. “김치 많이 먹는다고 종주국이라고 주장하는 건가”, “중국서 가져가 놓고 자기들 거라 우기면 다 되나". 심지어 “한국의 사전적 정의:도둑,식민지,자신없음”이라는 댓글도 있다. 일부의 시각일 수 있다. 그러나 중국의 경제력이 커지면서 덩달아 주변국에 대한 문화우월주의가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는 방증이기도 하다.

논리의 근거는 중국 최대 포털사이트인 ‘바이두’에서도 발견된다. 파오차이를 검색하면 '한국 파오차이는 원래 중국에서 유래한 것이며 16세기부터 고추를 넣어 만들기 시작했다'고 나온다.

물론 상황은 금세 반전됐다. 외교부 화춘잉 대변인은 “논쟁이 있었으나 한·중간에는 협력할 게 더 많다”며 물러섰다. 하지만 원조 논쟁이 여론에 기반한다는 점에서 우리 정부의 대응은 아쉽다.

주중 한국 대사관은 논란이 벌어진 뒤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한국 주무부처가 대응하고 있고 한 언론의 문제제기일 뿐이어서 어떻게 대응할지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그러나 국내 대응 못지않게 중국 여론을 향한 적극적인 반박이 필요하다. 중국 언론이 선별된 뉴스만 전달하기에 더 그렇다.

환구시보뿐 아니라 중국 시장감독관리총국에 대한 절제된 항의도 필요했다고 본다. 왜 이런 관보가 나왔는지 따져야 이런 문제가 안 생길 수 있다. 바이두 백과사전에 표기된 한국 김치에 대한 설명 수정 요구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중국 외교부는 외국 매체가 중국 정부 입장과 다른 기사를 내놓을 경우 대부분 반박 성명을 낸다. 주중대사관의 중국 웨이보 계정에 김치 논쟁이 벌어진 다음 날 올라온 글은 ‘재중 기업, 9기 인큐베이션 프로그램 입주식’이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