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ng way to go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ong way to go (KOR)

CHUN SU-JIN
The author is the head of Today&People team of the JoongAngIlbo.


U.S. Vice President Kamala Harris can’t stop talking about her husband. One of her favorite anecdotes is, “Let me tell you, there is nothing more attractive than a man in onion goggles.” Onion goggles are worn to prevent eyes from tearing up when chopping onions. She meant to say that her husband still looked good in goggles that could potentially make even actors Jung Woo-sung and Michele Morrone less attractive.

Between the lines in her joke stands Doug Emhoff — a 21st century-style husband who frequently cooks. How about in Korea? You cannot dare to have your husband wear onion goggles.

That’s what former lawmaker Na Kyung-won and former Minister of SMEs and Startups Park Young-sun did as they appeared on “Taste of Wive,” a Korean variety program on Netflix. Focusing on the personal lives of the two candidates running in the Seoul mayoral by-election on April 7, the program producers stressed the need to “air their families and daily lives for the first time and show their lives as wives and mothers instead of politicians.” Aside from the controversial timing of the appearance, the content was as expected. I cannot understand how Na making French toast or Park saying her husband’s photography skill improved while she was busy has anything to do with administrating the city of Seoul.

A new generation of voters in Korea are quietly accumulating their power. They are the female voters who are not wives or mothers and the male voters who refuse to be fathers. While their voices are not yet loud, as they haven’t become influential enough, their growth is frightening. The equation of women in certain age groups as mothers and wives doesn’t hold for them. They are tired of the interviews of female corporate executives or politicians saying, “I stayed up all night to make soup and freeze it before a business trip [for my husband]” or “I always feel indebted to my husband, children and mother.”

I want to thank writer Chung Se-rang for living in the same age. In her recently published novel “From the Eyes,” Chung began by writing that the novel was about 21st century love devoted to the women who lived through the 20th century. Now that 20 percent of the 21st century has already passed, it seems to be too much to expect 21st century politics from female politicians who lived during the 20th century, as proven by the variety show on the cable channel. Are the 21st century female politicians and their male spouses only real on the other side of the Pacific? I hope someone in the 22nd century reads this text and shakes their head, saying, “Wow, this actually happened in the past!”


'남편의 맛'도 보여주심 안 될까요
전수진 투데이&피플팀장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의 남편 자랑은 끝이 없다. 단골 레퍼토리 중 하나가 이거다. “우리 두기(더그 엠호프의 애칭)가 가장 잘생겨 보일 때요? 어니언 고글을 썼을 때랍니다.” 양파를 썰 때 눈이 매운 걸 방지하기 위해 쓰는 일종의 물안경이 어니언 고글이다. 배우 정우성이나 미켈레 모로네가 써도 잘생김이 반감될 이 고글을 착용해도 남편이 멋지다는 의미. 행간엔 더 중요한 자랑이 녹아있으니, 어니언 고글을 자주 쓸 정도로 요리도 열심인 ‘21세기형 남편’이라는 얘기다. 태평양 건너 한국은 어떤가. 남편에게 어니언 고글을 씌우는 건 언감생심. 어니언 고글을 직접 쓰고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보여야 득표한다는 공식이 2021년 대한민국의 여전한 상식이다.

최근 모 종편 채널 예능 ‘아내의 맛’에 등장한 나경원 전 국회의원과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딱 그랬다. 프로그램 제작진은 불과 100여일 후 치러지는 서울특별시장 선거에 출사표를 낸 이 둘을 집중 조명하면서 이렇게 밝혔다. “(이들의) 가족과 일상을 최초로 공개하며, 정치인이 아닌 아내와 엄마로서의 삶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이다. 출연 시기에 대한 논란은 차치하고, 내용 역시 혹시나 했지만 역시나. 여성 정치인이 프렌치토스트를 굽거나(나 전 의원), 자신이 바쁘기 때문에 남편의 취미 사진 실력이 늘었다는(박 전 장관) 내용이 서울 시정과 어떤 상관관계가 있는지. 과문한 기자로선 도통 알 수가 없다.

대한민국엔 신(新) 유권자들이 세력을 조용히 키워가고 있다. 아내도 아니고 엄마도 아닌 여성 유권자들과, 아빠이길 거부하는 남성 유권자들이다. 세력화가 덜 된 터라 목소리는 아직 크지 않지만 이들의 성장세는 무섭다. ‘특정 연령대의 여성=아내&엄마’라는 등식은 이들에겐 성립하지 않는다. “출장 가기 전엔 밤을 새워서 곰탕을 끓여 냉동고에 넣어놓았죠”나, “남편과 아이들, 친정엄마에게 항상 빚진 기분이에요”라는 여성 기업 임원이나 정치인의 인터뷰는 지긋지긋하다.

동시대를 살고 있어 감사하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은 소설가 정세랑. 그는 근작『시선으로부터』 첫머리에 “이 소설은 무엇보다 20세기를 살아낸 여자에게 바치는 21세기의 사랑”이라고 썼다. 21세기도 벌써 20%가 지난 지금, 20세기를 살아낸 여성 정치인에게 21세기적 정치를 기대하는 건 현실적으로 무리인 듯싶다. 적어도 위의 예능은 그렇다는 사실을 씁쓸히 인증했다. 21세기적인 여성 정치인과 그들의 남성 배우자들은 태평양 건너에서만 실화인 걸까. 22세기쯤엔 누군가 이 글을 읽으며 "이럴 때도 있었다니"라고 혀를 끌끌 차면 좋겠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