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buck stops somewher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he buck stops somewhere (KOR)

 The Special Act on New Gadeok Airport was passed in a plenary session of the National Assembly last Friday. The passage took place just three months after the bill was proposed in November.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overwhelmingly approved it while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was split between members from South and North Gyeongsang.

In a strange turn of events, wha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alled “the largest construction in Korea’s history” was endorsed just three months after the submission of a bill without any scrutiny. A massive construction project that is estimated by the ministry to cost over 28 trillion won ($24.9 billion) was approved by the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on Feb. 19 and the Legislation and Judiciary Committee on Feb. 25 and in the full session the following day. A shorthand report of the deliberation by the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shows how fast the act was approved. After a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pointed out many problems with it, many lawmakers joined the vice minister. They complained that even a district office “wouldn’t dredge small streams in such a rush.”

In early February, the ministry submitted to members of the Infrastructure Committee a report on seven points, including safety and economics, regarding the construction. On safety, the report pointed out mounting aviation safety risks as the new airport’s air traffic control would overlap with Jinhae Airport nearby. The report also expressed concerns about problems with construction because of the need for land reclamation, not to mention the new airport’s vulnerability to typhoons. As a result, the ministry raised the cost of the construction to 28.7 trillion won from 7.5 trillion won as estimated by Busan city in the beginning.

Nevertheless, such concerns from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and the Ministry of Environment were dismissed by the National Assembly. If such a dangerous project takes off in such a way, the general public will have to pay the price whether it be a safety issue or tax issue.

As if it had anticipated such problems from the start, the Infrastructure Ministry showed concerns about the project. “If we do not oppose the special act while being aware of apparent procedural problem, it could constitute a dereliction of duty,” the ministry wrote in a report to the legislature.

Yet President Moon Jae-in urged Infrastructure Minister Byeon Chang-heum to press ahead with the project. On a trip to Gadeok Island last Thursday, Moon stressed the need for the ministry to complete a new airport on the island. In reaction, Minister Byeon promised to do his best to build the airport after saying sorry for giving the impression that his ministry objected to the construction.

After the impeachment and ouster of President Park Geun-hye in 2017, many civil servants went to jail as a result of the Moon administration’s crusade to “root out past evils” embedded in officialdom. That fear has forced officials in the Infrastructure Ministry to effectively prepare for such a moment of punishment. But somebody must take responsibility for the rush to construct a nonsensical airport in the face of objections from the government itself.


가덕도공항특별법 졸속 처리, 누가 책임지나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특별법)이 결국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해 11월 법안이 발의된 지 3개월 만(2월26일)이다. 민주당은 대부분 찬성, 국민의힘은 PK와 TK의 찬성-반대가 갈라졌다.

국토부가 28조여원의 비용추계를 내놓은 대규모 국책 사업을 불과 석달 만에 처리했다. 졸속이 아닐 수 없다. 4월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여당이 끌고 야당이 밀어 처리한 특별법은 2월 19일 국회 국토위, 25일 법사위, 26일 본회의를 차례로 통과했다. 과정이 얼마나 엉터리인지는 17일 열린 국토위 법안심사소위 속기록에 고스란히 기록돼 있다. 손명수 국토부 2차관이 특별법의 문제점을 지적하자 의원들 사이에서도 “동네 하천 정비도 이렇게 안 한다”는 탄식이 터져나왔을 정도다.

이에 앞서 국토부는 2월 초 국토위 위원들에게 안전성, 시공성, 운영성, 경제성 등 7가지 항목에 대한 신공항의 문제점을 짚은 보고서를 제출했다. 안전성과 관련해선 진해비행장과의 공역 중첩, 김포공항 관제업무 복잡 등으로 항공 안전사고 위험성이 크게 증가한다고 지적했다. 시공성 차원에선 가덕도가 외해에 위치해 난공사, 대규모 매립, 부등 침하 등이 우려된다고 적었다. 수심이 깊은 데다 태풍이 지나가는 길목이어서 안전성에 문제가 있다는 게 국토부의 지적이다.

그러나 국토부와 국방부·환경부 등 관련 부처가 표시한 우려는 무시됐고, 법안은 일사천리로 통과됐다. 만일 이대로 추진되고 첫 삽이라도 뜨게 된다면 공사비는 틀림없이 더 늘어날 것이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전가될 수밖에 없다. 국토부는 사업비가 당초 부산시가 주장한 7조5000억원이 아닌 28조7000억원에 이른다고 추산했다.

국토부는 또 가덕도 신공항 추진이 무리하다는 기록을 남겼다. 보고서 말미 참고 자료에 "절차상 문제를 인지한 상황에서 특별법에 반대하지 않는 건 직무유기에 해당할 수 있고, 성실 의무 위반 우려도 있다"고 썼다.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25일 가덕도를 방문한 자리에서 변창흠 국토부 장관을 향해 “신공항에 국토부가 의지를 가져야 한다”고 말했다. 신공항 반대 입장의 국토부를 향한 질책으로 들린다. 변 장관은 “반대하는 것처럼 비쳐 죄송하다.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이후 이른바 '적폐 청산' 수사 과정에서 상당수 공무원이 직권 남용의 혐의로 중형에 처해졌다. 향후 가덕도 신공항 추진 과정에서의 위법 문제가 정치 쟁점화됐을 때, 이런 상황이 재현될 수 있다는 관측이 벌써 나온다. 국토부의 보고서도 그런 상황을 염두에 둔 ‘알리바이’ 입증용이란 분석도 있다.

안전성·경제성은 물론 시공·운영상의 숱한 문제가 예상되는데도 권력의 힘으로 밀어붙여 커다란 오점을 남긴 책임은 누가 질 것인가. 선거를 의식한 묻지마식 토목 공사가 몰고 올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갈 것 아닌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