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spicious reshuffle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Suspicious reshuffle (KOR)

 After Justice Minister Park Beom-kye’s massive reshuffle last week of senior prosecutors delving into alleged abuse of power and corruption of government officials, the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has denounced it for aiming to defend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In the largest-ever reshuffle, Park changed more than 90 percent of mid-level prosecutors dealing with explosive cases. For instance, senior prosecutors probing into the Blue House’s alleged intervention in inflating former Vice Justice Minister Kim Hak-eui’s sex-for-influence scandal and issuing an illegitimate travel ban on him, as well as the presidential office’s alleged pressure on the Energy Ministry to manipulate data on the Wolsong-1 reactor to help spur the government’s nuclear phase-out policy have all been replaced. Some of the prosecutors were demoted.

The justice minister claims the appointments were fair and balanced, but that’s not convincing. Park even promoted a prosecutor who became a suspect after his indictment for helping issue an illegal travel ban on the former vice justice minister under the previous conservative administration. Park placed many pro-government prosecutors on major posts of the law enforcement agency. His opponents linked it to the need for the government to block the prosecution from investigating President Moon and his Blue House with less than a year left before his term expires.

Could prosecutors continue their probe under such circumstances? Last week, a senior prosecutor from the Suwon District Prosecutors’ Office once again requested the Supreme Prosecutors’ Office allow him to indict Presidential Secretary for Civil Affairs Lee Kwang-cheol for orchestrating the travel ban on the former justice minister. But the prosecutor was ordered to move to other district office the following day.

Nevertheless, new prosecutors must get to the bottom of those cases. Pro-government prosecutors were often promoted in the past. But they must not let neutrality of the prosecution be shaken. Park downplayed his reshuffle, saying new prosecutors can continue probing the cases if they want. But he must ensure the independence of the prosecution to prove the authenticity of his remarks.

After the shocking reshuffle by the minister, the PPP has mentioned the need to reinvestigate such cases after the March 9, 2022 presidential election. Jeju Governor Won Hee-ryong, a presidential hopeful from the PPP, wrote on Facebook, “Crimes can be covered up, but not forever.” If a political party takes power, it dug up dirt on the previous government. That’s our history. To end the vicious cycle, the Justice Ministry must not obstruct the prosecution’s investigation and a judicial process.


정치 보복 끊기 위해서라도 '정권 수사' 차질 없어야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정권 관련 주요 수사를 담당해 온 수사팀장을 대거 교체한 것을 두고 “정권 보호를 위한 방탄 인사”라는 비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주 검찰 인사는 차장·부장검사 등 중간 간부의 90% 이상을 이동시킨 역대 최대 규모였다. 청와대가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성 접대 사건을 부풀린 게 아니냐는, 청와대 기획 사정 의혹과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의혹,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의혹, 이상직 의원의 횡령·배임 의혹 사건 등의 수사를 지휘한 검사가 모두 교체됐다. 이들 중 일부는 비수사 부서로 ‘좌천 발령’이 났다. 최소 1년간 같은 보직을 맡기는 내부 원칙도 무너졌다.

박 장관이 이런 비판을 예상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보긴 어렵다. 그는 “조화와 균형 있게, 공정하게 한 인사”라고 주장하지만, 상식에 어긋나는 면이 많기 때문이다. 껄끄러운 수사의 책임자를 바꾸는 동시에 김 전 차관 불법 출국금지 혐의로 기소돼 피고인 신분인 이규원 검사를 부부장 검사로 승진시키는 등 친정권 성향으로 꼽힌 인사들을 요직에 앉혔다. 비난 여론을 감수하고라도 임기 말에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등으로 향하는 칼날을 무디게 하려는 의도라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다.

가장 큰 문제는 관련 수사가 흐지부지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다. 수원지검 이정섭 형사3부장팀은 불법 출국금지 사건을 주도한 의혹을 받는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한 기소 의견을 지난 24일 대검에 재차 보고했다고 한다. 한 달 넘게 기소 여부를 결정하지 않은 대검에 다시 조치를 촉구했는데, 다음 날 인사에서 이 부장은 대구지검으로 발령 났다. 의혹 사건들과 관련해선 수사의 적절성 논란도 있는 만큼 실체적 진실이 반드시 규명돼야 한다.

새로 수사를 맡은 후임자들은 흔들림 없이 수사에 임해야 할 것이다. 어느 정권에서나 검찰 내에 줄서기가 있었지만, 그 폐해로 수사의 중립성을 의심받고 조직 자체가 개혁 대상으로 오르내린 것을 잊어선 안 된다. 박 장관은 “수사는 필요성이나 요건이 있으면 후임자에 의해서도 연속성을 갖고 할 수 있으니 과하게 의미를 부여할 건 아니다”고 했다. 스스로 말한 대로 '방탄 인사'가 아니었다는 점을 증명하기 위해서라도 수사팀의 독립성을 특별히 보장할 필요가 있다.

검찰 인사 이후 야권에서는 벌써 차기 정권에서의 재수사에 대한 언급이 나오고 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중 한 명인 원희룡 제주지사는 페이스북에 “지은 죄를 덮을 수는 있어도 없앨 수는 없다. 누가 되든 다음 정권에는 온 천하에 드러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한국 정치에선 정권을 잡은 후 이전 정권의 비리를 다시 파헤쳐 처벌하는 양상이 반복돼 왔다. 정치 보복이 또 다른 보복을 잉태하는 악순환을 끊기 위해서라도 수사와 사법적 판단을 거치는 과정이 제약을 받아선 안 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