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voiding tax is not the answer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Avoiding tax is not the answer (KOR)

CHANG CHUNG-HOON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industry 1 team of the JoongAng Ilbo.
 
 
This summer, the first flood in 200 years killed more than 200 people in Germany and Benelux. The glacier in the Swiss Alps melted and formed a lake, causing a flood in residential areas. Last winter, the temperature dropped below freezing in the usually warm Texas, and snow and hail fell. The wildfire in the north caused by unusually high temperatures left the world bewildered.
 
The European Union and the United States presented a plan to introduce a carbon border tax to prevent global warming, the main culprit of climate disasters. In short, they want to impose a tax when countries with looser regulations on carbon emission than the EU and the United States export products to them.
 
The superficial reason for introducing the unfamiliar concept of a carbon border tax is to respond to climate change. The meteorological disasters and unusual temperatures around the world have made carbon neutrality a global task. But we cannot ignore that advanced countries want to secure additional tax revenue by imposing a new tariff with the excuse of climate change. The EU can get an additional 14 billion euros ($16.5 billion) in tax revenue by imposing a carbon border tax on steel, aluminum, fertilizer and cement from 2026. The United States also will have as much as $16 billion in additional tax revenue by imposing the carbon border tax from next year.
 
It is undeniable that the carbon border tax is a new trade barrier. The EU and U.S. preoccupy the topic of green economy and want to restore the manufacturing hegemony that has been passed on to emerging economies. Emerging economies, including Korea, have attained economic development by freely expanding into the markets of the developed world under the WTO system. But the EU and the U.S. want to restore their leverage in manufacturing and change the rules of the trade game by protecting local economies.
 
In the end, the carbon border tax the EU and the U.S. are considering is a threat to Korea, heavily relying on free trade. The Federation of Korean Industries sent a letter to the president of the European Commission, requesting that Korea be excluded from the application of the border tax. Exporting companies are in a desperate situation as they would have to pay 1.2 trillion won ($1 billion) a year in border taxes to export the current volume.
 
Carbon neutrality is not a task limited to companies and not something the government can attain by setting goals. Companies need to change their production systems to reduce carbon emission by turning to green energy. The government also should provide various incentives and long-term policy assistance, including a reconsideration of the nuclear phase-out policy.
 
 

탄소중립, 정부와 기업이 머리 맞대야

장정훈 산업1팀장
 
올여름 독일과 베네룩스 3국에선 200년 만의 홍수로 200명이 넘게 사망했다. 스위스 고산 지대에선 빙하가 녹아내려 난데없이 생긴 빙하호로 주거지가 침수됐다고 한다. 지난겨울 미국에선 따뜻하던 텍사스가 갑자기 영하로 떨어져 눈과 우박이 내렸고, 북쪽은 이상 고온으로 자연 산불이 발생해 지구촌을 어리둥절하게 했다. 유럽연합(EU)과 미국은 기상 재해의 주범으로 꼽히는 지구온난화를 막겠다며 탄소국경세 도입 방침을 내놨다. 한마디로 EU나 미국보다 탄소 배출에 대한 규제가 느슨한 국가에서 많은 탄소를 배출하며 만든 제품을 수출할 때는 세금을 매기겠다는 것이다.
 
EU나 미국이 아직 개념도 낯선 탄소국경세를 도입하는 표면적인 이유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것이다. 실제 지구촌 곳곳에서 발생하는 기상재해나 이상기온을 보면 온실가스 배출량(+)과 제거량(-)을 더했을 때 0(중립)이 된다는 의미의 탄소중립은 전 지구적 과제가 됐다. 하지만 탄소국경세 그 이면에는 기후변화를 빌미로 새로운 관세를 매겨 추가 세원을 확보하겠다는 계산이 깔려 있다는 걸 무시할 수 없다. EU는 2026년부터 철강·알루미늄·비료·시멘트 등에 탄소국경세를 적용하면 한 해 140억 유로(약 19조원)의 추가 재원을 확보할 수 있다. 미국 역시 내년부터 탄소국경세를 시행할 경우 최대 160억 달러(약 18조 4320억원)의 세수가 늘어난다.
 
탄소 국경세가 새로운 무역장벽이란 것도 부정할 수 없다. EU나 미국은 녹색경제라는 화두를 선점한 채 신흥국으로 넘어갔던 제조업의 헤게모니를 되찾겠다고 벼르고 있다. 그간 한국을 비롯한 신흥국들은 세계무역기구(WTO) 체제 아래서 선진국 시장을 자유롭게 공략하며 경제발전을 이뤄왔다. 하지만 EU나 미국은 이제 자국 산업을 보호해 제조업의 패권을 되찾겠다며 무역시장의 게임의 룰을 바꾸려는 것이다.  
 
결국 EU나 미국이 도입하겠다는 탄소국경세는 자유 무역으로 먹고사는 우리에겐 위협이 아닐 수 없다. 전경련은 EU가 던진 탄소 청구서에 맞서 한국을 탄소국경세 적용에서 제외해달라는 건의 서한을 EU 집행위원장에게 보냈다. EU에 지금처럼 수출하려면 탄소국경세로 한 해 1조2000억원을 세금으로 내야 할 판인 수출기업의 다급한 상황을 보여준다.
 
탄소중립은 이제 기업만의 과제도 아니고 정부가 목표만 내건다고 달성할 수 있는 것도 아니다. 기업은 그린에너지를 도입해 탄소 감축을 위한 체질 전환을 서둘러야 하고, 정부는 탈원전 정책 재고를 포함해 다양한 인센티브와 장기적인 정책 지원에 나서야 한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