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ing up short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oming up short (KOR)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hurried dispatch of a government delegation to the headquarters of Moderna in the United States after daily Covid-19 cases soared to 2,000 hinted at the possibility of solving repeated delays in supplies from the drugmaker. But the return of the delegation empty handed has exposed what went wrong with the government’s contract with Moderna from the start. Nevertheless, it still made pretend all is well — without presenting solutions to obvious problems.
 
After returning on Sunday, the delegation announced that Moderna promised to increase its supplies between August and September and do its best to ship agreed vaccines in early September in particular. But the delegation only relayed Moderna’s pledge to “supply more vaccines as soon as possible” without any specifics on the timing and volume of its shipments.
 
After being criticized for a failure to purchase vaccines early on, the government boasted about its plan to receive 40 million doses from Moderna earlier than scheduled. President Moon even held a showy video conference with the Moderna CEO to urge him to supply them. But Moderna didn’t keep its promise four times and recently has shipped only 6 percent of what it promised to supply. Whenever anyone demanded the government reveal details of its contract on a monthly and quarterly basis, it refused, citing “an agreement with Moderna not to disclose the details.”
 
But the homepage of the U.S. Department of Health and Human Services specifies all the details of the U.S. government’s contracts with Moderna, including monthly and quarterly supply quantities. The European Union is no exception. Yet, our government’s contract with Moderna did not stipulate its monthly and quarterly supplies. That raises strong suspicion that the Moon administration deceived the people under the pretext of a “confidential deal” with Moderna even after striking a humiliating contract with the company.
 
Despite such a lack of transparency, Park Soo-hyun, senior Blue House secretary for public communication, reassured the public that the government can achieve the goal of fully vaccinating the population by October, as Moon promised in an address on Aug. 15. After Moon suddenly advanced the timing of full vaccination by one month from November, an increasing number of people started wondering why. The government’s reassurance is not convincing.
 
Vaccines are not a panacea, but are the only means we can rely on when daily cases have skyrocketed. The government must be frank. If it keeps making empty promises, that constitutes a dereliction of duty.



빈손 귀국, 부실 계약, 허황된 백신 약속
 
코로나19 확진자가 매일 2000명 선까지 치솟고 백신 차질이 반복되자 정부 대표단이 지난주 미국 모더나 본사를 부랴부랴 방문하며 뭔가 문제를 해결하는 듯한 모양새를 보였다. 그러나 손에 잡히는 성과를 거두지 못한 채 귀국했는데, 해명 과정에서 정부가 그동안 쉬쉬해 온 치부를 드러냈다. 당초 백신 계약이 부실했고, 구체적 대책도 제시하지 못하면서도 정부는 허황된 약속을 계속 남발하고 있다.  
정부 대표단은 그제 방미 협의 결과라면서 모더나 측이 8~9월에 물량 공급을 확대하고 9월 초 조기 공급에 최선을 다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모더나로부터 시기와 물량에 대한 확답도 없이 "빨리 많이 보내도록 노력하겠다는 약속을 받았다"는 말만 반복해 빈손 귀국이란 지적을 받는다.
 
백신 초기 전략이 실패했다는 지적을 받자 정부는 지난해 말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모더나 최고경영자와 통화해 4000만 회분을 앞당겨 공급받기로 했다"며 성과를 과시했다. 하지만 모더나 백신은 네 차례 펑크를 내더니 최근까지 겨우 6% 공급에 그쳤다. 월별·분기별로 백신 물량이 얼마나 들어오는지 계약 내용을 공개하라는 원성이 빗발칠 때마다 정부는 "비밀 유지 협약 때문에 밝힐 수 없다"고 둘러댔다.
 
하지만 미국 보건복지부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계약서를 보면 계약 규모, 공급량, 단가가 공개돼 있고 시기별 도입량이 들어 있다. 유럽연합(EU)이 아스트라제네카와 맺은 공급 계약서에도 월별 공급량이 포함돼 있다.
 
그런데 한국 정부가 모더나와 맺은 계약서에는 월별·분기별로 물량을 얼마씩 도입할지를 명시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나 부실 계약이란 비판을 받고 있다. 정부가 굴욕적 계약을 체결하고도 문제가 드러날까 봐 비밀협약이란 핑계를 내세워 거짓말로 국민을 속였다는 의혹도 제기된다.
 
이처럼 백신 수급에 불투명성이 여전한데도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어제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밝힌 '국민 70%의 10월 접종 완료' 목표는 기존에 확보한 백신으로 가능하다"고 또 큰소리쳤다. 당초 11월에서 10월로 목표 시점을 한 달 앞당겨 불가능한 약속을 남발했다는 지적을 받았는데, 여전히 구체적인 대안을 제시하지 않아 의문만 키웠다.
 
백신이 만병통치약은 아니지만, 최근 6주째 매일 네 자릿수 확진자가 쏟아지는 상황에서 국민이 믿고 의지할 것은 백신이 사실상 유일하다. 정부는 백신 실패를 손바닥으로 가리려 하지 말아야 한다. 실상을 정확히 알리지 않고 허황된 약속만 남발하면 이 또한 명백한 직무유기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