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eling national division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Fueling national division (KOR)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nd the Blue House continue demonstrating totally different attitudes about the deaths of the late Korean War hero Gen. Paik Sun-yup and Seoul Mayor Park Won-soon. The DP and Blue House did not even issue a commemorative statement for Korea’s first four-star general, while treating Park as a national hero despite his alleged sexual misconduct with one of his secretaries. Park committed suicide Thursday without making any statement about the sexual offense allegations.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plans to hold a funeral administered by the Army — not the Armed Forces — and bury the remains of the general’s body in the National Cemetery in Daejeon, instead of in Seoul. The Ministry of Patriots and Veterans Affairs cited a “dearth of space in Seoul National Cemetery” and “Gen. Paik’s wish to be buried in the Daejeon National Cemetery.” Despite the past conservative administrations’ insistence that someday he be buried in Seoul Cemetery, the liberal Moon administration cancelled the plan after accepting DP lawmakers’ biased criticisms of Paik as a “pro-Japanese soldier.” It is regrettable that General Paik chose the Daejeon Cemetery given such attacks from the government and ruling party.

A bigger problem is the possibility of his grave being dug up and relocated when a DP-proposed bill aimed at removing graves of pro-Japanese figures from national cemeteries is passed in the National Assembly. It is true that General Paik served as an officer of the Manchukuo Imperial Army of Japan in 1943. At the time, however, Korea’s independence fighters had already left Manchuria, as seen in his recollection saying that he only fought against the Eighth Route Army, China’s Communist forces. Even if he had flaws, they do not outweigh the patriotism he showed during the 1950-53 Korean War as a commander. And yet, the ruling party did not make any statement on his death.

The DP is engrossed with Mayor Park’s death, even setting up a memorial altar. In a eulogy, DP Chairman Lee Hae-chan praised his efforts as a civic activist and mayor to advance our society by championing the underprivileged. Even when allegations of sexual harassment were made public Monday, the Blue House kept mum. Moon sent his chief of staff to Park’s funeral, but not to the general’s.

The Army headquarters did not even install a memorial altar for the war hero. As a result, ordinary citizens voluntarily set up an altar on Gwanghwamun Square. We are deeply concerned about the government’s starkly different approaches to a mayor, who apparently killed himself over a sexual abuse scandal, and a war hero, who killed enemies to protect the country.


백선엽·박원순에 대한 정권의 극과 극 대응

하루 차이로 타계한 고 백선엽 장군과 박원순 서울시장에 대해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이 180도 다른 태도를 이어가고 있다. 북한의 6·25 남침으로부터 나라를 사수한 백 장군에 대해선 추모 논평조차 내지 않은 반면, 성추행 혐의로 고소당한 직후 세상을 떠난 박 시장에 대해선 닷새에 걸쳐 당·정·청 고위층이 총출동해 '국민장급' 장례를 치러줬기 때문이다.

정부는 백 장군의 장례를 국군장 아닌 육군장으로 치르고, 유해도 서울 아닌 대전의 국립현충원에 안장할 예정이라고 한다. 보훈처는 "서울현충원은 묘역이 부족한 데다 백 장군 본인이 대전을 원했다"는 이유를 든다. 그러나 이명박·박근혜 정부 시절엔 고 남덕우 전 부총리 등이 묻힌 서울현충원의 '국가유공자 묘역'에 백 장군을 안장하는 방안이 추진돼 왔다. 그러다 이 정부 들어 철회됐고, 여권 안팎에선 백 장군을 '친일파'라고 비판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백 장군이 이런 움직임을 알고 스스로 대전을 장지로 택했을 공산이 크니 안타깝다.

더 심각한 문제는 대전현충원에 세워질 백 장군의 묘가 언제라도 파헤쳐지는 수모를 당할지 모른다는 점이다. 김홍걸·이수진 등 민주당 의원들이 국립현충원에서 친일파의 유해를 이장시키는 '파묘' 입법을 추진하고 있기 때문이다. 백 장군이 일제 지배하인 1943년 만주군에 복무한 것은 사실이다. 하지만 당시 독립군은 만주를 떠난 상태였고, 백 장군 본인도 "내가 싸운 상대는 중공 팔로군"이라고 회고한 바 있다. 설령 '과'가 있더라도 '공'을 뛰어넘을 수준은 되지 못할 것이다. 그런데도 민주당은 그의 친일 경력만 부각하며 추모 성명 한마디 내지 않았다.

반면에 박 시장에 대해선 여권은 서울광장에 대규모 분향소를 설치해 시민들의 조문을 유도하고,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영결식에서 직접 조사를 낭독하는가 하면, 곳곳에 추모 현수막을 걸고 '맑은 분'이란 표현까지 써가며 미화에 열을 올리고 있다. 청와대 반응도 극과 극이다. 박 시장에게 성추행당했다는 고소인 측이 13일 폭로 기자회견을 연 데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별도 입장이 없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박 시장에 대해선 "사법연수원 동기로 오랜 인연을 쌓아온 분인데 너무 충격적"이란 애도 메시지를 냈지만, 백 장군에 대해선 조문 여론을 일축하고 비서실장을 빈소에 보내는 선에 그쳤다. 반면에 백 장군은 육군장을 치른다면서 육군본부조차 분향소를 설치하지 않아 국민이 자발적으로 광화문 광장에 분향소를 만들고 청년단체들이 지키기에 나선 형편이다. 호국 영웅 백 장군과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직후 극단적 선택을 한 박 시장에 대한 여권의 너무나 대조적인 대응에서 그렇지 않아도 극심한 국론분열이 더욱 심화하지 않을까 우려된다.

More in Bilingual News

No time to rally (KOR)

A true crusader for Korea (KOR)

The next wave (KOR)

How to break the deadlock (KOR)

Point of no return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