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YOO JEE-HYE
The author is the head of foreign policy andsecurity team of the JoongAng Ilbo.



Foreign Minister Kang Kyung-wha was expected to serve through the five years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but she didn’t last.

Kang’s appearance was spectacular, as she was the first female foreign minister and the first one who did not join the ministry through state examination. There were high hopes as she was fluent in English and had sophisticated international manners. However, through her tenure, she was criticized for incompetency. She was not always visible in the places that the foreign minister should have been, creating controversy that she was bypassed by the Blue House.

Ten days before the historic Panmunjom inter-Korean summit in 2018, Kang was in Kazakhstan, which means that when a tripartite negotiation among Seoul, Pyongyang and Washington was in progress, she was traveling abroad.

In 2019, she was also on an overseas trip when the Blue House held a National Security Council meeting and made the major decision to end the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 (Gsomia) between Korea and Japan. Last year, the Blue House called a ministerial meeting right after a maritime ministry civil servant was killed in the West Sea, and Kang was not invited.

From the beginning, the Blue House had expected a very limited role for the Foreign Ministry. The Blue House initiated major issues such as the North Korea nuclear policy and diplomacy with four powers. Kang is not someone to demand “a share,” but she has never been given a chance to prove her competency. Probably because of the criticism, Kang said last year, “I am doing my best to serve the important post as the first female foreign minister, but sometimes, I feel some things happen because I am a woman.”

The human rights issue in North Korea may remain a burden for Kang. She took pride in being an international human rights expert, but she remained silent or reiterated the government’s stance on sending back North Korean fishermen or banning propaganda leaflets. Even the United Nations, where she had worked for nearly a decade, criticized her.

As a new administration is beginning in the United States, Kang is making an exit. Some look down on her experience as an interpreter, but her presence stands out, as many people feel that her fluent English skills, open personality and rich international experience could have helped.

Her name is mentioned in every election, but I hope I won’t see Kang enter politics, as she does not have the guts to deal with the mud fights.

첫 여성 외교부장관의 퇴장
유지혜 외교안보팀장


오경화, K5, 5G.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문재인 정부와 5년 임기를 함께 할 것이란 취지로 만들어진 말들인데, 모두 빗나간 예측이 되고 말았다.

그의 등장은 화려했다.비(非)외시 출신,최초의 여성 외교부장관이라는 타이틀과 함께 원어민에 가까운 영어 실력과 세련된 매너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임기 내내 그는 역량을 문제삼는 비판에 시달렸다. 외교부장관이 '꼭 있어야 할 자리'에 부재해 외교부 패싱 논란을 불렀다.

2018년 역사적인 4ㆍ27 판문점 남북 정상회담을 불과 열흘 앞두고 있을 때, 강 장관이 있던 곳은 카자흐스탄이었다. 남북미 간 협상판이 숨가쁘게 돌아가는 시점에 국내를 비운 것이다. 2019년 청와대에서 국가안보회의(NSC) 회의를 열고 한ㆍ일 군사정보보호협정(지소미아) 종료라는 큰 결정을 할 때도 그는 해외 출장 중이었다. 지난해 서해 상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살 사건 직후 청와대가 소집한 관계부처 장관회의에도 강 장관은 참석 요청을 받지 못했다.

처음부터 청와대가 외교부에 기대한 역할은 매우 제한적이었다. 북핵 정책은 물론, 4강 외교 등 본류에 가까운 사안들은 청와대가 주도했다. ‘지분’ 주장 같은 데는 큰 관심이 없는 스타일이기도 하지만,애초부터 강 장관에겐 역량을 발휘할 기회 자체가 충분치 않았다는 뜻이다. 이를 의식해서일까. 그는 지난해 “여성 첫 외교부 장관이라는 막중한 자리에서 기를 쓰고 다 하고 있지만 간혹 ‘여성이기 때문에 이런가’ 하는 걸 느낄 때가 있다"는 말을 툭 내뱉었다. 문재인 정부의 마지막 원년 멤버이자 최장수 장관의 발언은 여운을 남겼다.

북한 인권 문제 처리도 그에게 짐처럼 남지 않을까 싶다.강 장관은 국제적 인권 전문가임을 자부해왔지만 탈북 어부 북송, 대북전단금지법 등에 대해 침묵하거나 정부의 공식 입장만 반복했다. 친정이나 마찬가지인 유엔도 비판한 입장을 말이다.

미국의 새 행정부가 출범하는 시점에 그는 최장수 장관 기록을 남긴 채 퇴장하게 됐다. 그의 통역 경력을 꼬아서 이야기하는 이들도 있지만, 영어를 모국어처럼 구사하고 솔직한 성품과 풍부한 국제무대 경험을 겸비한 강 장관이 바이든 팀과 좋은 ‘케미’로 일을 시작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었을 것이란 아쉬움을 토로하는 사람들이 적잖다는 데서 그의 존재감은 다시 부각되고 있다.

선거 때마다 이름이 오르내리지만, 강 장관을 정치판에서 보는 일은 없었으면 한다. 그런 진흙탕 싸움을 버텨낼 수 있는 성품이 아니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