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ime to rebuil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Time to rebuild (KOR)

 Sou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have reached an agreement on defense cost-sharing after the negotiations went adrift for more than one year after Donald Trump’s administration demanded a fivefold increase in the amount of money South Korea has to pay. On Sunday, the Foreign Ministry and the Department of State announced a consensus in principle between their representatives. That will be followed by domestic briefings in each country and the signing of a provisional agreement. Though the details of the agreement are not disclosed, Seoul reportedly agreed to an annual four percent increase from 1.13 times the amount of Korea’s share in 2019, which stood at 1.389 trillion won ($1.2 billion).

The official signing of the new agreement, effective from 2020 to 2025, will likely be held during U.S. Secretary of State Tony Blinken’s trip to Seoul in mid-March. Due to all the confusion from a failure to reach consensus, the Korea-U.S. alliance experienced a lot of difficulties in maintaining the U.S. Forces Korea (USFK). We welcome the new developments, which were possible thanks to U.S. President Joe Biden’s firm belief that an alliance is not about transactions but about mutual trust.

After the defense cost-sharing deal is finally signed, Seoul and Washington must rebuild an alliance that has been off track for three years. In fact, the two allies have not conducted a full-fledged joint drill since the summer of 2018 due to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desire to not provoke North Korea. They skipped mobilization of combat troops or just engaged in virtual drills based on computer simulations. That does not help improve our soldiers’ real capability to fight the enemy on the battlefield.

The joint Command Post Training (CPT), which started in Korea Monday, is also being carried out only for some of its operation plans in cyberspace. If a war breaks out on the Korean Peninsula, it will proceed in an even more complicated way, including mobilization of large-scale troops and all types of weapons.

South Korea must find effective ways to contribute to the peace and security of the world. The Biden administration hopes Seoul will join its campaign to contain China, but the Moon administration is reluctant to accept that role. Our government must think again if it wants to reinforce the alliance with the U.S. to survive a seismic shift in the global order.


방위비 분담금 타결, 한미동맹 회복 계기돼야

한·미 방위비분담금 협상이 타결됐다. 분담금은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5배 증액 요구로 1년 넘게 표류했다. 외교부와 미 국무부의 지난 7일 발표에 따르면 분담금은 원칙적으로 타결했으며, 양국의 내부 보고와 가서명 과정 등을 거칠 예정이다. 아직 자세하게 공개되진 않았지만, 2019년 분담금 1조389억원의 1.13배를 기준으로 매년 4% 이내 인상하는 안이 유력하다. 2020∼2025년까지 적용될 분담금의 정식 합의는 이달 중순 토니 블링컨 미 국무부 장관의 방한 때 이뤄질 가능성이 크다. 그동안 분담금 협상 표류로 주한미군 유지와 한·미 동맹에 많은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번에 타결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무엇보다 “동맹은 거래가 아니라 신뢰”라는 바이든 미 행정부의 정책기조가 큰 도움이 됐다.

이번 분담금 타결을 계기로 동맹관계 회복에 더 신경을 써야 한다. 지금 한·미 동맹은 정상이 아니다. 2018년 여름부터 연합훈련을 제대로 한 적이 없다. 북한을 의식해 연합훈련을 건너뛰거나 축소하기 일쑤였다. 실병력 기동훈련은 생략하고, 컴퓨터 시뮬레이션의 가상훈련 위주였다. 한·미군 주요 지휘관과 병사들은 몸에 땀이 배는 진짜 훈련 경험이 크게 부족한 상태다. 어제부터 시작한 연합지휘소 훈련도 작전계획의 일부만 가상으로 시행하고 있다. 축구선수가 운동장은 뛰지 않고, 컴퓨터와 스크린 앞에서 몸놀림을 숙달하는 것과 다름없다. 이런 선수에게 좋은 경기력을 기대하긴 어렵다. 그런데 한반도 전쟁은 대규모 병력과 온갖 무기가 동원되는 훨씬 복잡한 구조다. 실제 전쟁에서 대한민국을 지킬 수 있을지 의문이다.

급변하는 국제질서에 기여하는 방안도 깊게 고민해야 할 숙제다. 바이든 행정부는 분담금 협상을 동맹 차원에서 한국의 요구를 들어준 대신, 강압적인 태도로 팽창하는 중국 견제에 동참을 원하고 있다. 정부는 중국과 얼굴을 붉힐까 우려해 참여를 꺼리고 있지만, 마냥 회피할 사안은 아니다. 국제사회 질서와 정의에 맞춰 당당하게 대처할 필요가 있다. 그럴 때 한·미 동맹이 강화되고 한국의 위상도 살아나지 않겠는가.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