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at would Coco think?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What would Coco think? (KOR)

 PARK HAE-RI
The author is a political and international planning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Gabrielle Chanel was born to a poor family in France in 1883. She was sent to a convent at the age of 12 and learned sewing there for seven years. The black and white combination of the nun habits and the stained glass inspired her taste and design, says French biographer Henry Gidel in his book "Coco Chanel."
 

Chanel was once a singer, and in 1913, she opened her boutique. At the height of World War I, women's labor was in demand, and simple design was becoming popular over ornate decorations. Chanel used light jersey fabric mostly used for menswear and presented two-piece suits. She showcased comfortable cardigans and dresses, deviating from the corsets and heavy underskirts in the 1920s. Chanel's pragmatism is considered the key to her success, along with the marketing targeting the high class.
 

In 1977, Gabrielle Chanel passed away, and Karl Lagerfeld joined in 1983, continuing the brand's fame. Lagerfeld came up with the CC logo, now a symbol of Chanel. Lagerfeld reinterpreted existing vintage bags and designed the classic flap bag, which is considered the signature of the brand and is still hugely popular.
 
Koreans seem to have a special love for Chanel. There are less than 10 stores in the country, and customers line up before they open. The "open run" is a rare scene in other countries, customers run to the store as soon as it opens. There is no guarantee that they will buy the products they want, because it is uncertain when the inventory is coming in. Customers wait in front of the department store early in the morning until they buy what they want. As not many products come in stock, the earlier you stand in line, the higher the chance of buying.
 

Last year, Chanel Korea's operational profit was 149.1 billion won ($132 million), up 34.4 percent in a year. As of 2019, Chanel's global revenue is $12.27 billion, and Korea makes up about 8 percent.
 
One in ten Chanel bags are purchased by a Korean. On July 1, prices of major Chanel products are expected to rise by 12 percent, and the waiting lines are getting even longer.
 
Chanel challenged ornate and uncomfortable fashion and pursued practicality and comfort. What would Gabrielle Chanel think when she sees Korean customers swallowing all this inconvenience to buy a Chanel bag?
 

 
샤넬
박해리 정치국제기획팀 기자
 

가브리엘 샤넬은 1883년 프랑스의 한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났다. 집안 형편이 어려워 12세에 수녀원에 보내진 그는 7년간 바느질을 배우며 지냈다. 수녀복 의상의 흑백 조화와 수녀원의 스테인드글라스는 이후 그의 취향과 디자인에 영감을 줬다. (코코샤, 앙리 지델 39쪽)
 

한때 가수활동도 한 그는 1913년 자신의 부티크를 오픈했다. 1차 세계대전이 한창이던 당시 여성들의 노동력이 요구되면서 화려한 장식보다 단순한 디자인이 인기를 끌 때였다. 이에 맞춰 샤넬은 남성용 의상에 쓰이던 가벼운 저지 천을 활용한 투피스를 선보였다. 20년대에는 코르셋과 무거운 속치마를 벗어난 니트 카디건과 원피스 등 편안한 옷을 선보였다. 이렇듯 샤넬의 실용주의는 최상류층을 겨냥한 귀족 마케팅과 함께 브랜드의 성공 요인으로 꼽힌다.
 

1977년 가브리엘 샤넬이 세상을 떠나고 카를 라거펠트가 1983년에 합류한 후에도 샤넬의 명성은 꾸준히 이어졌다. 라거펠트는 샤넬의 상징과도 같은 'CC'로고를 만들었다. 샤넬백의 시그니처라고도 불리는 클래식 플랩 백도 라거펠트가 기존의 빈티지 백을 재해석하며 내놓은 제품으로 현재까지 꾸준히 인기다.
 

샤넬을 향한 한국인의 사랑은 유별나다. 전국 10개도 안 되는 매장에는 새벽부터 오픈런을 하기 위한 손님들이 줄지어 서 있다. 오픈 전 줄을 섰다가 문이 열리자마자 달려간다는 의미로 해외선 보기 드문 풍경이다. 원하는 제품을 얻는다는 보장은 없다. 재고가 언제 들어올지 알 수 없기 때문이다. 원하는 제품을 구할 때까지 그저 매일 새벽 백화점 앞에서 기다릴 뿐이다. 소량만 입고되는 탓에 남보다 더 일찍 가서 앞줄에 설수록 제품을 구매할 확률도 높아진다.
 

지난해 샤넬코리아의 영업이익은 1491억원으로 1년 새 34.4% 증가했다. 2019년 기준 샤넬 글로벌 매출은 122억 7300만 달러, 이중 한국이 차지하는 비중은 8%가량이다. 샤넬백 10개 중 1개는 한국인이 구매한 꼴이다. 내달 1일 샤넬백 주요 제품의 가격이 12% 인상한다는 소식이 들려오자 최근 샤넬 매장의 대기행렬은 더욱더 길어지고 있다.
 

화려하고 불편한 패션에 도전장을 내밀고 실용성과 편안함을 추구한 샤넬. 샤넬백을 품기 위해 이토록 불편함을 감수하는 한국 소비자들을 보면 과연 가브리엘 샤넬은 어떤 생각을 할까?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