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eering the true heroe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Cheering the true heroes (KOR)

JANG JOO-YOUNG
The author is a national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In 1960, the first Paralympics were held in Rome, Italy. The tradition of holding the Paralympic Games using Olympic facilities started with the 1988 Seoul Olympics. Barcelona and Atlanta hosted the Paralympic Games after hosting the Olympics in 1992 and 1996, respectively. In 2001, the International Olympic Committee and the International Paralympic Committee agreed to continue to hold Olympic and Paralympic Games in the same city consecutively.
 
The Korean athletes’ first participation was at the third Paralympics in Tel Aviv, Israel in 1968. Song Shin-nam won the first gold medal in the men’s wheelchair table tennis singles at the Heidelberg Paralympics in 1972. The best performance for Korea was a seventh-place finish at the 1988 Seoul Paralympic Games, with 40 gold, 35 silver and 19 bronze medals. Since then, Korea has established itself as a Paralympics powerhouse.
 
Despite the achievements, the Paralympics do not get as much attention as the Olympics. It was in 2008 at the Beijing Paralympics that the rewards and pension benefits for the medalists became the same as Olympic athletes. Broadcasters compete to cover the Olympic Games, but they do not show much interest in broadcasting the Paralympic Games. It was only a superficial saying that heroes are born at the Olympics and heroes compete at the Paralympics. The heroes receive little spotlight.
 
Who is the flag bearer for the Korean national team at the Paralympics opening ceremony on Aug. 24? Thirty-year-old Choi Ye-ji, a Boccia player, will be leading the athletes. Boccia is a ball sport using six red and blue balls in a 6-meter-by-12.5-meter court, attempting to get close to a white ball. Athletes with severe impairments such as cerebral palsy play the sport.
 
Korea is strong in Boccia at the Paralympics, as it is in archery iatthe Olympics. From the Seoul Olympics to Rio 2016, Korea has won eight consecutive gold medals.
 
Korea is sending 159 people, its biggest team ever, to Tokyo, including 86 athletes and 73 officials. The goal is to win four gold, nine silver and 21 bronze medals to rank within the top 20. The Korean Paralympic Committee is operating an online page during the Tokyo Paralympic Games. The torch of the Paralympics is getting ready to burn. It is time to listen to the stories of the heroes who overcame life-changing impairments.
 
 

패럴림픽

장주영 내셔널팀 기자
 
1960년 이탈리아 로마에서 최초의 패럴림픽이 열렸다. 지금처럼 올림픽 개최도시에서 올림픽 시설을 활용해 패럴림픽을 여는 전통은 1988년 서울올림픽부터 시작됐다. 바르셀로나(92년)와 애틀랜타(96년)가 올림픽 후 패럴림픽을 개최했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장애인올림픽위원회(IPC)는 2001년 올림픽과 패럴림픽을 앞으로도 계속 한 도시에서 연이어 열기로 합의했다.
 
한국 선수단은 1968년 이스라엘 텔아비브에서 개최된 제3회 패럴림픽에 처음으로 참가했다. 1972년 하이델베르크 패럴림픽에선 남자 휠체어 탁구 단식의 송신남 선수가 첫 금메달을 따냈다. 한국의 패럴림픽 역대 최고 성적은 88년 서울패럴림픽에서 거둔 7위다. 당시 한국은 금메달 40개, 은메달 35개, 동메달은 19개나 따냈다. 이때부터 한국은 패럴림픽에서도 강국으로 자리매김했다.
 
이런 성과에도 패럴림픽은 올림픽에 비해 큰 주목을 받지 못한다. 메달리스트에게 주어지는 포상금이나 연금 같은 혜택이 동일해진 것은 2008년 베이징 대회에 와서였다. 방송사들은 올림픽 중계에는 경쟁적으로 달려들지만, 패럴림픽 중계에는 큰 관심을 보이지 않는다. '올림픽에서는 영웅이 탄생하고 패럴림픽에는 영웅이 출전한다'는 말은 허울뿐이었다. 정작 영웅에 대한 관심은 크지 않았다.
 
24일 개막하는 패럴림픽의 한국 기수는 누구일까. 보치아라는 종목의 최예진(30) 선수라고 한다. 보치아는 가로 6m, 세로 12.5m 경기장에서 각각 6개의 빨간색과 파란색 볼을 갖고 표적구(흰색)에 가까이 던지는 경기다. 뇌성마비 등 중증장애인이 출전한다. 올림픽에 양궁이 있다면 패럴림픽엔 보치아가 있다. 한국은 서울 대회부터 지난 2016년 리우 대회까지 8회 연속 금메달을 차지한 보치아 절대 강국이다.
 
한국은 14개 종목에 선수 86명, 임원 73명 등 역대 최대 규모인 159명을 파견한다. 금메달 4개, 은메달 9개 동메달 21개 등 종합 20위권이 목표다. 대한장애인체육회는 대회 기간 도쿄 패럴림픽 온라인 코라인하우스 홈페이지(https://2020tokyo.koreanpc.kr)를 운영한다. 실시간 중계와 경기 결과를 제공한다. 패럴림픽 성화가 뜨겁게 타오를 준비를 하고 있다. 장애를 극복한 영웅들의 이야기에 귀 기울일 시간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