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comfortable trut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Uncomfortable truth (KOR)

 LEE KYONG-HEE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Innovation Labof the JoongAng Ilbo.


On a rainy day a few years ago, a colleague took off the disposable plastic umbrella cover, shook it and put it in her pocket to reuse it later. As I was impressed by the action to protect the environment, I started to do the same thing. Later, I met another environmentalist who always brings her personal tumbler to Starbucks for drinks. As I didn’t want to wash and carry the tumbler every time, I didn’t copy her. Instead, I tried to get my drink on a mug as much as possible.

Since the Covid-19 pandemic, cafes have increasingly stopped allowing personal tumblers and mugs. As people were getting used to disposable cups again, Starbucks’ reusable cup crisis occurred. People flocked to the event to get plastic reusable cups for free. Starbucks employees who had to endlessly make drinks even organized a protest on Oct. 7 and 8 to complain about the chronic shortage of workers.

It was the first collective action since Starbucks opened in Korea in 1999. The protest trucks had messages such as “To protect the environment, stop the excessive marketing of plastic goods.”

Starbucks is good at eco-friendly marketing. When you bring a personal tumbler, you get an “eco-star.” Starbucks was the first in the industry to offer paper straws, even if they didn’t get the best reviews from users. Starbucks gave people a reason to buy recycled goods and pretty tumblers to replace disposable cups.

Starbucks’ marketing was charming yet overdone. I often hear people saying they buy drinks they won’t actually consume during promotional periods to win merchandise. The situation was similar for the eco-friendly reusable cup event.

CIRAI, an international environmental protection research group, presented the results of its study that reusable cups are better for the environment than disposable cups when they are used at least 20 times and as many as 1,000 times, depending on the material.

That’s because of the need to take into account all the energy required to produce and dispose of reusable cups, the carbon dioxide emissions from transportation and the environmental pollution from the water and detergent needed for washing the cups.

Even the most environmentally friendly cups cannot be eco-friendly if too many are made. Consumers need to learn the uncomfortable truth about eco-friendly marketing.

리유저블 컵
이경희 이노베이션랩장


몇 해 전 어느 비 오던 날. 회사 동료가 우산 비닐을 벗기더니 잘 털어 주머니에 넣었다. 다시 실내로 들어갈 때 재사용하기 위해서라고 했다. 환경을 지키려는 그의 실천에 감동해 나도 우산 커버를 챙기기 시작했다. 얼마 뒤엔 더 막강한 환경 지킴이를 만났다. 그는 스타벅스에 개인용 텀블러를 가져가 음료를 받았다. 매번 텀블러를 설거지해 들고 다닐 자신은 없었던지라 그건 따라 하지 못했다. 가급적 매장용 머그잔에 음료를 받으며 죄책감을 달랬다.

코로나 19 이후 개인 텀블러와 머그잔 사용을 중단하는 카페가 늘었다. 일회용 컵에 다시 익숙해지던 차에 스타벅스 리유저블 컵 대란이 일어났다. 추가 비용 없이 음료를 플라스틱 다회용 컵에 담아 주는 이벤트에 사람들이 몰린 것이다. 끝도 없이 음료를 제조하던 스타벅스 직원들은 고질적인 인력난 등을 호소하며 지난 7, 8일 트럭 시위에 나섰다. 1999년 스타벅스 한국 진출 이후 첫 집단행동이다. 시위 트럭에선 “플라스틱 대량생산하는 과도한 마케팅, 중단하는 게 환경보호입니다” 등의 메시지가 나왔다.

스타벅스는 친환경 마케팅에 능하다. 개인용 텀블러를 가져가면 ‘에코별’을 적립해준다. 플라스틱 사용량을 줄이기 위해 업계에서 가장 먼저 종이 빨대를 도입했다. 금세 눅눅해지고 음료에서 종이 맛이 느껴지지만 환경을 위해서라니 감내할 수밖에. 폐플라스틱으로 만든 재활용 상품, 일회용 컵을 대신할 예쁜 텀블러 등은 마음 편히 구매할 명분을 줬다.

스타벅스의 마케팅은 매력적이지만 과했다. 음료 구매 횟수 목표를 채우면 MD 상품을 주는 행사 기간엔 먹지도 않을 음료를 구매한다는 증언을 심심찮게 들을 수 있었다. 친환경을 내세운 리유저블 컵 이벤트 때도 상황은 비슷했다.

국제 환경보호 연구그룹 CIRAI는 재사용 컵의 재질 등에 따라 최소 20회, 많게는 1000회 이상 써야 일회용 컵보다 환경에 낫다는 결과를 내놓은 바 있다. 재사용 컵을 생산하고 버릴 때 드는 에너지, 운송 과정에서 나오는 이산화탄소, 세척에 필요한 물과 세제로 인한 환경 오염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야 해서다. 제아무리 친환경 제품이어도 많이 생산하거나 소유하는 건 결코 친환경일 수 없다. 이번 대란 덕에 소비자도 친환경의 진실을 더 잘 알게 됐을 터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