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e must tell the truth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Lee must tell the truth (KOR)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 the presidential candidate for the ruling Democratic Party (DP), appears at the National Assembly’s audit of the Gyeonggi provincial government Monday. Members of the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Committee will ask pointed questions about his potential involvement in the highly controversial land development project in Seongnam City when he was mayor. Ahead of the grilling, the standoff between the DP and main opposition People Power Party (PPP) is getting tense. After Gov. Lee said he was the “designer” of the development project, the PPP is trying to prove that he was the mastermind of the project — and its corrupt profits. Yoo Dong-gyu, one of Lee’s close aides and a former acting president of the Seongnam Development Corporation, was already arrested for suspicions of bribery. Meanwhile, the DP leadership vowed to turn Lee’s appearance at the legislature into a chance to prove his administrative ability and integrity.

The rivalry between the two parties has spiked concerns about Lee’s appearance ending up as a war of words signifying nothing. But the development scandal is showing no signs of going away as it involved huge profits for a precious few linked to the presidential candidate of the DP. The scandal also has stretched its tentacles to a son of an opposition lawmaker, a former Supreme Court justice and a former top prosecutor.

Above all, Gov. Lee must tell the truth. He volunteered to appear at the legislature after he was elected the presidential candidate for his party. He must clear all suspicions about his relations with Yoo and Kim Man-bae, a major shareholder of Hwacheon Daeyu, an asset management company at the center of the scandal, and other suspicions about him having granted special favors to developers. Lee also must answer who the “him” in a transcript exposed by a stakeholder really refers to. As Lee allegedly signed documents on the project on ten occasions when he was mayor, the scandal has crossed a point of no return.

The legislative audit, which will be broadcast live, can offer an opportunity for Lee to explain the facts. Instead of resorting to his signature counterattacks, he must candidly answer questions from lawmakers. As lawyer Nam Wook, another stakeholder in the project, is to return to Seoul from the U.S. today, politicians and prosecutors must get to the bottom of the case before it is too late.

We urge lawmakers to focus on finding the truth instead of engaging in a pointless war of words. They know too well that any suspicion over corruption was eventually cleared by the appointment of a special prosecutor in the past if they continue fighting among themselves.
 
 
 
이재명, 국감서 대장동 의혹 소상히 설명하길  
 
'네탓 공방' 말고 납득할만한 해명을  
여야 의원들도 진실 규명 주력해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경기지사 자격으로 참석하는 국정감사가 오늘 열린다. 국회 행정안전위의 경기도 국감에서는 대장동 의혹이 주로 다뤄질 예정이다. 사실상 ‘이재명 청문회’나 마찬가지인 국감을 앞두고 여야 대치는 한층 격해지고 있다. 국민의힘은 “본인 입으로 대장동 토건 비리 사업을 설계했다는 자백까지 했고, 핵심 측근인 유동규마저 비리로 구속됐는데 남 탓이 통하겠느냐”며 이 후보가 ‘몸통’임을 밝히겠다고 벼른다. 반면에 ‘국힘 게이트’라고 맞받아치는 이 후보와 민주당 지도부는 “오히려 이 지사의 행정 능력이나 청렴성을 확인하는 계기로 만들겠다”고 호언한다.
 
양측이 전의를 불태우면서 자칫 이번 국감이 ‘네 탓 공방’으로 고성만 오가다 끝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기존 국감을 보면 여야 정치권은 한쪽이 의혹을 제기하면 다른 한쪽이 엄호하면서 이전투구만 노출한 경우가 허다하다. 하지만 대장동 의혹은 국민적 관심사인 부동산 비리인 데다 특혜 금액의 규모가 상상을 초월하며, 여당 대선후보의 연루 의혹이 제기된 사안이다. 또한 야권 국회의원 자녀를 통한 뇌물 의혹과 거물급 법조인들에 대한 특혜 및 수십억원 제공설까지 불거졌다. 의혹이 중대한 만큼 진행 중인 검찰 수사와 별개로 국회 차원의 진실 규명 역시 긴요하다.
 
무엇보다 스스로 국감을 받겠다고 밝힌 이 지사의 자세가 중요하다. 여당 대선후보로 선출된 만큼 국민에게 관련 의혹에 대해 책임 있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 대장동과 관련해선 구속된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 및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와 이 지사의 정확한 관계, 인허가나 시행 과정에서의 특혜 여부 등 의혹이 산적해 있다. 김만배씨의 ‘그분’과 이 지사의 관련 여부도 밝혀져야 할 대목이다. 성남시장 시절 이 지사가 대장동 개발계획 관련 공문에 10차례 서명도 했다고 하니 “모범적인 이익 환수” 정도로 넘길 상황이 아니다.
 
이 지사 스스로가 기대한 대로 이번 국감은 국민이 생방송으로 지켜보는 가운데 의혹에 대해 소상히 설명할 기회이기도 하다. 야당 의원들의 질문에 역공만 할 게 아니라 진솔한 자세를 보여야 한다. 국민을 설득하고자 한다면 최대한 성실하게 입장을 밝히는 게 우선이다. 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남욱 변호사가 오늘 입국하면 검찰이 조사할 예정인데, 대장동 비리 의혹은 여야 정치권과 법조계를 막론하고 실체가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 여야 의원들도 오늘과 20일 잇따라 열리는 경기도 국감에서 편을 갈라 싸울 게 아니라 진실 규명에 초점을 맞추기 바란다. 비리 의혹은 특검을 통해서라도 언젠가 실체가 드러난다는 것을 과거 사례에 비춰 정치권이 누구보다 잘 알고 있을 것이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