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 marriage, no child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No marriage, no child (KOR)

HAN AE-RAN
The author is the head of the financial planning team of the JoongAng Ilbo.


“The trend among young people is not to have children. If a woman in her 20s says she wants to have children, her friends will be surprised and say, ‘Why? Are you sure?’”

Sogang University economics Prof. Kim Young-chul claimed that young people perceive childbirth as an unreasonable choice. Statistics confirm this. In the Korea Development Institute’s (KDI) research survey on low fertility in March, 55 percent of women in their late 20s responded that they have no intention of having children.

Why? Kim and the research team expected responses including housing, education, child care or work-related issues. But the outcome was completely different. Of the respondents, 48 percent said they didn’t intend to get married at all, and 30 percent said their future was unstable. It was a shocking outcome that could not be interpreted easily. “A whole new world is unfolding. The situation in this group is beyond the understanding of the older generation,” Kim said.

“It is an instinct to want to live with someone you love. But I don’t want the burden of a family. What if you choose to live together without getting married? I cannot imagine having children without getting married. I don’t have the courage to become an unmarried parent and ruin my life. So I don’t want to get married or have children.” This is the representative mindset of a society with a low fertility rate.

Television personality Sayuri Fujita recently revealed that she had a child via a sperm donation. She sent a message that she could become a happy mother on her own without getting married.

Is this a chance to break the negative perception of childbirth? It’s likely insufficient to make people change their minds and consider having children. In many aspects, Sayuri is not an average young woman.

Singlehood is an undeniable global trend. How about devising policies to encourage people to have and raise children alone? KDI’s report on the increasing number of single people and the super low fertility rate discussed this issue nine years ago. The study was criticized for suggesting unmarried partnerships and births outside of marriage. Kim, who wrote that report, said, “The government can no longer encourage marriage because housing prices have increased too much. It is time to systematically acknowledge unmarried household types.”


출산 소수 사회
한애란 금융기획팀장


“젊은층에선 이제 출산하지 않는 게 대세에요. 20대 여성이 ‘나는 애를 꼭 낳을 거야’라고 말하면 친구들이 뭐라고 하는 줄 아세요. ‘너 왜? 진짜로 애를 낳는다고?’라며 놀라요.”

‘출산은 비합리적인 선택이다.’ 김영철 서강대 경제학부 교수가 전해준 요즘 젊은층의 인식이다. 수치로도 확인된다. 올해 3월 발표된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저출산 연구 설문에서 20대 후반(25~29세) 여성의 55%가 ‘출산할 생각이 없다’고 답했다. 그 이유는? 김 교수를 포함한 연구팀은 주거·교육·보육·직장 같은 답변을 예상했지만 결과는 딴판이었다. ‘결혼할 생각이 아예 없어서(48%)’ 또는 ‘미래가 불안정해서(30%)’였다. 어떻게 해석해야 할지 막막한 충격적인 결과였다. 김 교수는 “완전히 새로운 세계가 펼쳐지고 있다. 지금 이 집단에서 벌어지는 상황은 기성세대의 인식 틀을 넘어섰다”고 털어놨다.

‘사랑하는 사람과 같이 살고 싶은 건 본능이다. 하지만 가족이란 틀은 구속이어서 싫다. 그래서 동거를 선택한다면? 출산은 상상할 수 없다. 비혼 출산이라니. 용기도 없고 인생 망칠까 두렵다. 그러니 결혼도 출산도 안 한다.’ 출산 소수 사회의 사고방식이다.

이러한 호수에 돌 하나가 던져졌다. 방송인 사유리 씨가 정자 기증을 통한 비혼 출산 사실을 공개했다. ‘결혼 없이 혼자서도 행복한 엄마가 될 수 있다’는 메시지를 던졌다. 새롭고 ‘쿨’하다. 출산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깰 계기가 되지 않을까. 하지만 아직 ‘나도 아이를 가질까’라는 인식의 전환까지 이어지기엔 파장이 약하다. 여러가지 면에서 일반의 젊은 여성은 사유리가 아니니까.

어차피 비혼은 막을 수 없는 전 세계적인 추세다. 이제 정책적으로 ‘혼자서도 아이를 낳아 잘 기를 수 있다’는 자신감을 심어줄 방법을 고민해보는 게 어떨까. 이미 9년 전 KDI의 ‘미혼율 상승과 초저출산에 대한 대응방향’ 보고서에 담겼던 내용이다. “동거와 혼외출산이 저출산 대책이냐”며 엄청난 질타를 받았던 바로 그 연구다. 당시 보고서 작성자였던 김영철 교수는 이렇게 말한다. “집값이 천정부지로 뛰어서 정부도 결혼을 장려하기엔 면목이 없어졌습니다. 결혼하지 않은 가정 형태를 제도화할 때가 이제는 됐습니다.”

More in Bilingual News

Moon’s main task (KOR)

Overlooked and undermined (KOR)

Wrong choice for top envoy (KOR)

A suspicious travel ban (KOR)

The secret of the subsidy (KOR)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