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ood hair, bad politics (KOR)

Home > 영어학습 > Bilingual News

print dictionary print

Good hair, bad politics (KOR)

JEONG JONG-HOON
The author is a social policy team reporter of the JoongAng Ilbo.
 
Take one tablet daily. Each tablet costs between 1,800 won ($1.50) and 2,000 won. Women who are pregnant should not take them.If you know what this drug is, you are likely to experience hair loss.
 
The name of the drug is Propecia, a hair loss treatment. While there is no accurate stat on how many people suffer from hair loss, it is estimated to be about 10 million.Young people in their 20s and 30s are more sensitive about hair loss. In an age when appearance makes people competitive, thick hair is something that you can’t buy.
 
The idea that a “bald head equals a strong man” is long gone. You might hesitate to seek treatment from dermatologist at first, but you will soon find yourself relying on medication. If you miss the chance, you will get a wig or hair transplant. It is a silent clamor to protect those 0.1 milimeter-thick protein strains.
 
People suffering from hair loss have taken center stage after ruling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Lee Jae-myung promised to apply health care coverage to hair loss treatment. But a good intention doesn’t always make a successful policy, especially when it comes to health insurance.
 
 It is important to set priorities on what resources will be allocated where. So, “hair care” reminds me off the so-called “Moon Jae-in Care,” which the current president has been pursuing to enhance health care coverage.
 
Hair loss treatment medications in a drug store in Seoul. [YONHAP]

Hair loss treatment medications in a drug store in Seoul. [YONHAP]


In 2017, Moon proposed a goal to increase health care coverage to 70 percent. He pledged to create a country where all citizens can be assured treatment for any illness.

But the coverage is 65.3 percent as of 2020. It is up from 62.6 percent in 2016, but the goal is still far. New illnesses arise and essential care for all conditions cannot be guaranteed.

Even Moon’s care package is hard to accomplish, so how about Lee’s hair care? There is already a lot of arguments over how realistic it is. The promise might be powerful, but it will also be volatile. Even if Lee is elected, it could be pushed aside by other policies and disappear like a mirage. Or it could turn into a costly plan covering hair transplants that costs at least several million won.

At any rate, people with hair loss are feeling insecure. They are on the stage, but they may end up being hurt again, as some ridicule, “How about covering cosmetic surgery too?” I don’t always welcome a promise that makes your heart flutter.

 
 
 
모케어와 문케어
정종훈 사회정책팀 기자
 
매일 1정 복용. 한 알당 가격 1800~2000원. 가임 여성은 접촉 금지.  
 
이 약이 뭔지 안다면 당신은 분명 탈모인일 가능성이 높다. 약 이름은 탈모 치료제 프로페시아. 국내 탈모 인구는 정확히 집계된 바 없지만, 약 1000만 명이라는 추정이 나온다.  
 
2030 탈모인은 머리카락에 더 민감하다. 외모도 경쟁인 시대, 풍성한 머리는 재력으로도 얻기 어려워서일까. '대머리=강한 남성'이란 명제도 '라떼'가 된 지 오래다. '탈밍아웃'(탈모 고백) 첫 단계인 피부과 진료를 망설인 것도 잠시, 약 처방에 의존하는 자신을 보게 된다. 시기를 놓치면 가발을 쓰거나, 모발 이식에 뛰어든다. 굵기 0.1㎜의 단백질을 지키려는 소리 없는 아우성이다.  
 
탈모인들이 연초부터 술렁인다. 여당 대통령 후보의 탈모 치료 건강보험 적용 약속 때문이다. '이재명을 뽑는다고요? 이재명은 심는 겁니다.' 세심한 문구에 무릎을 탁 친다. 지금껏 아무도 그들의 남모를 아픔을 정책으로 어루만진 적 없었으니. 이 후보 말처럼 "신체의 완전성"은 진지한 문제니까.  
 
하지만 의도가 좋다고 성공한 정책이 되진 않는다. 복잡한 의료 체계를 떠받치는 건보는 더 그렇다. 한정된 재원을 어디에, 얼마나 투자할지 우선순위가 중요하다. 그래서 '모(毛)케어'를 보면 문재인 대통령 공약으로 취임 후 강력하게 추진한 건보 보장성 강화대책, 이른바 '문재인 케어'가 떠오른다.  
 
2017년 문 대통령은 2022년까지 약 31조원을 투입해 건보 보장률을 70%로 올리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국민 모두가 어떤 질병도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공언했다.  
 
그러나 지난해 말 공개된 2020년 보장률은 65.3%다. 2016년 62.6%보다 올랐다지만 목표치는 아득하다. 제도의 틈을 파고든 새로운 비급여 항목이 생겨난다. 그렇다고 모든 질병의 필수 치료를 보장하지도 못한다. 고가 항암제 등의 건보 적용을 호소하는 기자회견은 오늘도 이어진다. 일부 환자에겐 희망 고문일 뿐이다.  
 
국민생명을 지킨다는 문케어도 이럴진대, 머리카락 지키겠단 모케어는 어떨까. 이미 현실성을 놓고 반박이 쏟아진다. 탈모 후보군도 기대하게 할 만큼 파괴력이 크지만, 휘발성도 강할 것이다. 이 후보가 당선돼도 다른 정책에 밀려 신기루처럼 사라질 수도, 최소 수백만 원인 모발 이식까지 다 챙기는 돈 먹는 하마가 될 수도 있다.  
 
이러나저러나 탈모인은 불안하다. 엉겁결에 무대에 섰지만 "이럴 거면 성형도 건보로 챙겨라"는 비아냥에 또 다른 상처만 받고 끝나는 건 아닐까. 가슴 설레게 하는 공약이 무조건 반갑지만은 않다.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s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