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rea in recession as exports collapse

Home > 영어학습 > Current Issues

print dictionary print

Korea in recession as exports collapse

Park Yang-su, head of the economics statistics department at Bank of Korea, speaks during an online briefing on July 23. [BANK OF KOREA]

Park Yang-su, head of the economics statistics department at Bank of Korea, speaks during an online briefing on July 23. [BANK OF KOREA]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7월 23일 온라인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  [한국은행]




Korea in recession as exports collapse
한국, 수출 급감으로 경기 침체 진입

 
 
Korea JoongAng Daily 1면 기사
Friday, July 24, 2020
 
 
Korea is in recession, for the first time in 17 years, as exports dropped the most in more than half a century.
 
recession: 경기 침체
 
한국이 17년 만에 처음으로 경기 침체에 진입했다. 수출이 50여 년 만에 가장 많이 줄었기 때문이다.  
 
 
According to the Bank of Korea, GDP declined 3.3 percent in the second quarter. That follows a 1.3 percent decline in the first quarter, meaning the definition of a technical recession — two consecutive quarters of economic decline — has been met.
 
Bank of Korea: 한국은행  
GDP: 국내총생산. Gross Domestic Product. 한 나라 안에서 가계, 기업, 정부 등 모든 경제 주체가 일정 기간 동안 생산한 재화 및 서비스의 부가가치를 합산한 것.  
consecutive: 연이은
 
한국은행에 따르면 2분기 GDP는 3.3% 감소했다. 1분기 1.3% 하락에 이어 또다시 감소를 기록함으로써 경기 침체에 해당한다. 2분기 연속 GDP가 감소할 경우 경기 침체로 정의하고 있다.  
 
 
“Advanced countries say they’re in a recession if the GDP growth rate is minus for two consecutive quarters,” said Park Yang-su, head of the economics statistics department at the bank, during an online briefing. “If negative growth continues, we can call it a recession.”
 
advanced country: 선진국
negative growth: 마이너스 성장, 역성장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은 “GDP 성장률이 2분기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할 경우 선진국에서는 경기 침체라고 한다”며 “마이너스 성장이 계속될 경우 이를 경기 침체라고 부를 수 있다”고 온라인 브리핑에서 말했다.
 
 
The last time the country recorded two consecutive quarters of negative growth was in 2003.
 
한국이 마지막으로 2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기록한 건 2003년이었다.
 
 
The drop was led by an export shock as demand for automobiles, coal and oil products fell on a collapse in manufacturing globally. Exports fell 16.6 percent in the second quarter, the biggest decline since the 24 percent drop in 1963. Imports dropped by 7.4 percent quarter-on-quarter.  
 
manufacturing: 제조업  
quarter-on-quarter: 전 분기 대비, 여기서 quarter는 1년의 4분의1인 3개월을 가리킴
 
이는 전 세계 제조업 붕괴에 따라 자동차, 석탄석유 제품 수출이 크게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수출은 2분기 16.6% 감소했다. 1963년 24% 감소 이후 가장 큰 감소폭이다. 수입은 전 분기 대비 7.4% 줄었다.
 
 
“Due to Covid-19-driven restrictions by Korea’s major trade partners, demand for automobiles and smartphones has dropped dramatically,” Park said. “Private consumption recovered thanks to emergency disaster relief funds, but the service sector wasn't able to rebound up to a level estimated earlier.”
 
private consumption: 민간 소비
emergency disaster relief fund: 긴급재난지원금  
 
박 국장은 “한국의 주요 수출 대상국들이 코로나19로 인한 (이동) 제한 조치 등의 영향으로 자동차와 스마트폰에 대한 수요가 크게 줄었다”며 “긴급재난지원금 덕분에 민간 소비는 개선됐지만 서비스 부문의 개선 정도가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고 말했다. 
 
 
In May, the central bank forecast a 2 percent contraction in the second quarter when it announced its minus 0.2 percent annual growth forecast.
 
contraction: 축소, 진통
 
지난 5월 한국은행은 올해 -0,2%의 경제성장률을 전망했다. 2분기에는 2%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 바 있다.  
 
 
GDP in the service sector fell by 1.1 percent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In the first quarter, the sector had recorded negative 2.4 percent growth.  
 
서비스 부문의 GDP는 전 분기에 비해 1.1% 감소했다. 1분기에는 -2.4% 성장을 기록했다.    
 
 
Private consumption increased 1.4 percent compared to the previous quarter, although it wasn't enough to balance the decline in exports. The government’s emergency disaster fund payouts helped support consumption.
 
민간 소비는 전 분기에 비해 1.4% 증가했지만 수출에서의 감소분을 상쇄할 만큼은 아니었다. 정부 긴급재난지원금은 소비를 늘리는데 도움이 됐다. 
 
 
“About 11 trillion won [$9 billion] of the 13.6 trillion won requested by the people has been reflected in June’s figure,” Park said. "This contributed to the increase in private consumption, but a portion of it was just replacing what has been spent anyhow, which is why the growth in the sector doesn’t seem as dramatic as it should be considering the 11 trillion won spent.”
 
박 국장은 “재난지원금 지급 신청된 13조6000억원 가운데 11조원이 6월 통계에 반영됐다”며 “이는 민간 소비 증가에 기여했지만 기존에 어떻게든 이뤄졌을 소비를 대체한 것일 뿐이다.  11조원이 소비된 것을 감안하면 그렇게까지 드라마틱한 증가세를 보이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Investment plummeted. Construction investment dropped by 1.3 percent, and equipment investment fell by 2.9 percent.
 
plummet: 급락하다
construction investment: 건설투자  
equipment investment: 설비투자  
 
투자는 크게 줄었다. 건설 투자는 1.3% 하락했고 설비 투자는 2.9% 감소했다.    
 
 
For the economy to make the negative 0.2 percent full-year forecast by the central bank, 3 percent growth will have to be achieved in the remaining two quarters of the year.
 
full-year: 만 1년
 
한국은행이 전망한 연 0.2% 마이너스 성장을 달성하려면 올해 남은 2분기 동안 3%의 성장률을 기록해야 한다.  
 
 
“The situation is similar to the Asian financial crisis back in 1998. The fact that the growth rate was below expectation despite the fact that private consumption improved shows that this economic slowdown will continue for a while longer up to the point where we can call it a depression," Sung Tae-yoon, an economics professor at Yonsei University, said.  
 
연세대 성태윤 경제학부 교수는 “지금 상황은 1998년 IMF 때와 비슷하다. 민간소비가 개선됐는데도 성장률이 예상치를 밑도는 건 경기 둔화가 장기화돼서 공황으로 부를 수 있는 수준까지 갈 것이라는 걸 보여준다”고 말했다.  
 
 
번역:박혜민 경제산업부장 [park.hyemin@joongang.co.kr]

More in Current Issues

DP readies controversial rent control bills for voting

Rains batter central Korea

Han So-hee apologizes for fraud cases involving her mother

Korea in recession as exports collapse

Tap water bug fears spread from Incheon to Seoul

Log in to Twitter or Facebook account to connect
with the Korea JoongAng Daily
help-image Social comment?
lock icon

To write comments, please log in to one of the accounts.

Standards Board Policy (0/250자)

What’s Popular Now